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야욕 드러낸 日…제주·부산도 잠수함 작전구역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정치 일반

    야욕 드러낸 日…제주·부산도 잠수함 작전구역

    국방부 "일본에 항의문서 보냈으나 아직 답변 없어"

    잠수함


    일본이 해상자위대 잠수함부대의 작전범위를 우리 제주도와 부산을 포함하는 남해안 일대까지 확대한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지난 7월 31일 발간된 일본의 2012년판 방위백서에는 해상자위대의 전력증강을 위해 현재 16척인 잠수함을 22척으로 늘리는 계획도 함께 담겨있다.

    2012년판 방위백서는 특히 잠수함부대 작전범위에 대해 설명하면서 122쪽에 제주도와 부산을 포함한 우리 남해안지역 일대까지를 새로운 잠수함 작전범위로 확대시킨 도표를 함께 게재했다.(위 사진)

    일본은 그동안 울릉도와 독도뿐만 아니라 우리 동해안 일부지역까지를 해상자위대 잠수함부대의 작전구역에 포함시켜왔다.

    이번에 여기서 한발 더 나아가 해상자위대의 잠수함 작전구역을 사실상 우리나라 서해지역만 제외하고 동해와 남해 전지역까지 확대한 것이다.

    1
    이와 관련해 일본 방위백서는 "동지나해와 일본해(우리 동해를 일본은 '일본해'라 지칭)의 해상교통 요충지뿐만 아니라 (일본) 남서방 지역까지 잠수함을 확대 배치해 정보수집과 경계·감시를 강화하고 각종 징후를 조기에 파악하기 위한 조치"라고 기술하고 있다.

    이에 대해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18일 정례 브리핑에서 “일본 방위백서에는 잠수함부대 배치표에 대해 '이미지이고 실제 배치범위는 아니다’라고 설명돼 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그러나 일본 방위백서가 발간된 7월 31일 이 같은 사실을 인지하고 일본 측에 즉각적이고 적절한 시정조치를 촉구하는 항의문서를 보냈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또 “불필요한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점에서 항의문서를 보낸데 이어 일본 무관에게 전화를 걸어 문서를 보냈음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일본 측이 아직 공식답변을 해오지 않고 있다”며 “우리가 촉구한 시정조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추적하고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자료영상>


    [YouTube 영상보기] [무료 구독하기] [nocutV 바로가기] [Podcast 다운로드]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