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문화 문화 일반

    조재현 "아리랑, 중국에 뺏길 수 없다"

    이기사 어땠어요?

    최고 최고

    놀람 놀람

    황당 황당

    통쾌 통쾌

    슬픔 슬픔

    분노 분노

    페이스북 0

    트위터 0

    밴드 0



    ■ 방송 : FM 98.1 (07:00~09:00)
    ■ 진행 : 김현정 앵커
    ■ 대담 : 경기도 문화의 전당 조재현 이사장

    우리나라에서 애국가 다음으로 가장 많이 불리는 노래. 그리고 가장 많이 사랑받고 있는 노래를 한 곡 고르라면.. 여러분, 어떤 게 떠오르세요? 아마 아리랑이 아닐까요?

    그런데 우리의 노래 아리랑이 지금 중국에 빼앗길 위기에 처했습니다. 중국이 자신들의 고유문화라고 하면서 국가 무형문화유산으로 지정하고, 세계 유네스코 등재까지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걸 지금 앞장서서 막아내고 있는 분, 그분과 함께 오늘 화제의 인터뷰를 해 볼 텐데요. 바로 내일 수원에서 ‘아리랑 아라리오’ 페스티벌이라는 커다란 프로젝트가 열리는데, 이걸 만든 분입니다. 우리에게는 배우로도 익숙한 분이죠. 조재현 경기도 문화의 전당 이사장, 연결을 하겠습니다.

    조재현
    ◇ 김현정> 도대체 중국이 언제부터 이렇게 우리 아리랑을 자기네 거라고 우기기 시작했습니까?

    ◆ 조재현> 저희가 잠시 방심한 사이에 자기네 문화재로 등록을 해놓은 상태고요. 말씀하신 대로 유네스코에 지금 등재를 신청해 놓은 상태입니다.

    ◇ 김현정> 그럼 우리나라는 그동안 유네스코에 등재 신청을 안 했던 거예요?

    ◆ 조재현> 우리 문화재법에 아마 이 아리랑이 등록이 안 되게 돼 있나 봐요. 지금 현재 그런 상태이고요. 그게 먼저 선결돼야 될 문제인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 문제를 가지고 중국은 왜 그러냐.. 대체 우리 정부는 뭘 하고 있느냐라는 얘기가 굉장히 많습니다.

    저도 사실 그런 생각을 갖고 있었습니다만, 이게 국가적인 문제가 되다 보니까 국가가 직접 나서기에는 좀 문제가 있는 그런 부분이 있어서.. 이건 오히려 지자체에서 저희 경기도 문화의 전당같이 이런 곳에서 하는 게 맞겠다고 생각해서 올해 한국에서 최초로 아리랑 아라리오라는 행사를 시작하게 된 겁니다.

    ◇ 김현정> 국가끼리 부딪힐 경우에는 불필요한 충돌이 일어날 수도 있으니까 좀 지혜롭게 지자체가 나서보자 해서 나서게 된 거군요.

    ◆ 조재현> 제가 페이스북 같은 것을 통해서 아리랑 행사를 알리기 시작하면 대부분 사람들이 그럽니다. “중국이라는 나라를 정말 이해 못하겠다.” “중국은 정말 야만인이다.” 뭐 그런 식으로 표현을 많이 하는데.

    중국 입장에서 보면 중국이 50여 개의 소수민족으로 이루어져 있기 때문에, 그 중 조선족이 부른 아리랑이라고 해서 자기네 무형문화재로 등록한다는 게 전혀 논리가 어긋나지는 않습니다. 맞지 않은 건 아닌데요.

    ◇ 김현정> 조선족도 우리 민족 중에 하나니까 그들이 부르는 아리랑도 우리 거다?

    ◆ 조재현> 그들의 문화재로 등록하는 것을 저희가 굳이 토를 달 필요는 없을 것 같고요. 하지만 저희가 그것을 모르고 가만히 있어서는 안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중국이 부른 아리랑은 단 하나의 아리랑이라고 한다면, 구전으로 내려온 우리의 아리랑은 2000수정도 넘는다고 합니다.

    ◇ 김현정> 우리의 아리랑은 정말 다양하죠.

    ◆ 조재현> 네. 그리고 우리의 아리랑은 남녀노소 가릴 것 없이 우리 마음속 깊이 있는 것이라는 것을 알려야 되기 때문에 자료가 없지 않습니까? 증거도 없고. 그런 것을 준비하는 차원에서 이번에 첫 번째로 시도를 하게 된 거죠.

    ◇ 김현정>그래서 큰 페스티벌을 내일 계획하게 된 것이란 말씀이신데, 이름이 ‘아리랑 아라리오’ 예요. 이게 어떤 공연인가요?

    ◆ 조재현> 작년에 경기도 문화의 전당에서 고양시와 함께 ‘천지진동’이라는 페스티벌을 기획 했었습니다. 그때는 한 2000명 정도 사물놀이 팀들이 나와서 세계 사물놀이 기네스에 도전하는 그런 행사를 했었는데요. 이번에는 그 천지진동 페스티벌 안에 아리랑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하게 된 거죠.

    ◇ 김현정> 어떤 분들이 출연하나 봤더니 아주 내로라하는 스타들이 다 동원되더라고요?

    ◆ 조재현> 아리랑 아라리오가 스타들의 출연으로 해서 내일 행사를 빛나게 하는 것은 아닌 것 같고요. 많은 국민들이 참여를 해서 우리의 목소리로 4만 5000명의 관중들이 한목소리가 돼서 아리랑을 부르는 그 모습이 아마 주인공이 될 것 같습니다.

    그래서 이걸 알리기 위해서 문화 예술계의 유명하신 분들이 참여를 해서 홍보영상을 만들었죠. 거기에는 임권택 감독님을 비롯해서 손숙 선생님, 박정자 선생님, 박찬호 씨, 차인표 씨, 윤도현 씨. 얼핏 생각은 안 납니다만, 많은 분들이 참여를 했습니다.

    ◇ 김현정> 당대 내로라하는 스타들인데 어떻게 “나오십시오.” 하니까 한 번에 다 OK를 하신 거예요?

    ◆ 조재현> 사실 제가 연락을 드려서 이런 홍보영상을 부탁한다. 또 노래를 불러달라고 하는 게 쉽지가 않은데요. 이 취지를 말씀드리니까 아시는 분들도 계시지만, 모르시는 분들도 꽤 많았습니다. 그래서 “그럴 수가 있느냐, 당연히 노래는 못하지만 참여하겠다.”고 하셨던 분들이 대부분입니다. 박찬호 씨 경우에는 자발적으로 “하겠다.”고 얘기를 했고요.

    ◇ 김현정> 이렇게 되면 조재현 씨도 우리 청취자들에게 아리랑 정신을 다시 한 번 불러일으키는 의미로 아리랑 한 소절만 들려주시는 건 어떠세요?

    ◆ 조재현> 사실 저도 홍보 영상에서 아리랑 노래를 하려고 했습니다만, 너무 많은 분들이 참여를 해서 저는 뺐습니다. 우리가 제일 많이 알고 있는 보편적인 아리랑 노래가 그렇게 길지가 않아요.

    ◇ 김현정> 그 동영상에서는 빠지셨으니, 지금 방송에서 불러주시죠.. 노래도 잘하시는 걸로 제가 알고 있는데요..

    ◆ 조재현> 제가 불러서 내일 행사가 누를 끼치지 않을까 모르겠네요. (웃음)

    ◇ 김현정> 그럴리가요? (웃음)

    ◆ 조재현> 제 노래를 듣고 나서 청취자들이 ‘절대로 내일 가지 말아야겠다.’라는 생각을 할까 봐 걱정이 좀 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가 한번 불러보겠습니다.

    ◇ 김현정> 좋습니다.

    ◆ 조재현> (웃음) 이게 말이죠. 이거 전화로 하려니까 정말 쑥스럽네요. (노래) 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요~

    ◇ 김현정> 동영상에 참여 안 하기를 잘 하셨네요. (웃음)

    ◆ 조재현> 저도 지금 또 불러보니까 정말 안 하기를 잘했다. 다시는 하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 김현정> 아닙니다. 농담입니다. 아리랑은 음정 좀 틀려도 정신만 들어 있으면 되는 노래입니다.

    ◆ 조재현> 그리고 아리랑이라는 노래는 외국에 가서, 외국 사람들하고 같이 불러도 그분들이 흥얼흥얼 쫓아가게 되는 게 아리랑 노래인 것 같습니다.

    ◇ 김현정> 맞아요. 맞아요. 내일 4만 5000명이 모여서 아리랑을 수원에서 부릅니다. 여러분 시간 있으신 분들 꼭 가서 동참해 주시고요.

    ◆ 조재현> 4만 5000명들. 그분들한테 말씀드리고 싶은 게, 물론 주인공은 참여하는 관중들입니다. 그런데 그 전에 한 2000명 가까이 되는 사물놀이 팀들이 등장을 하고요. 그리고 경기도 도립무용단, 국악단 그리고 이제 경기도 내에 합창을 하는 단체가 있습니다. 그 단체가 한 3000명 이상이 참여를 합니다.

    ◇ 김현정> 3000명이 합창을 해요?

    ◆ 조재현> 네. 합창 단원들이 참여를 하고요. 그리고 군악대도 참여를 하고. 그래서 정말 다시 볼 수 없는 그런 광경이 연출될 것 같습니다.

    ◇ 김현정> 거기에 참여해서 뿌듯한 감정을 함께 느꼈으면 좋겠습니다. 아리랑 뺏긴다는 건 용납이 안 되거든요. 앞으로 더 많이 뛰어주십시오.

    ◆ 조재현> 네, 알겠습니다.

    ◇ 김현정> 오늘 고맙습니다.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홈페이지 바로가기]

    멀티미디어 채널

    노컷V
    노컷TV
    세바시,15분

    오늘의 뉴스박스


    섹션별 뉴스 및 광고

    인기 키워드뉴스

    오늘 많이 본 뉴스

    종합
    사회
    연예
    스포츠
    더보기

    en

    연예
    스포츠

    핫이슈

    더보기

    테마뉴스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

    이벤트



    기사담기

    뉴스진을 발행하기 위해 해당기사를 뉴스진 기사 보관함에 추가합니다.

    • 기사 링크
    • 기사 제목
    • 이미지

      이미지가 없습니다.

    기사 담기 담기 취소 닫기

    기사담기

    기사가 등록되었습니다. 지금 내 기사 보관함으로 가서 확인하시겠습니까?

    확인 취소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