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어유치원 원어민 교사, 국제 변호사도 마약밀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법조

    영어유치원 원어민 교사, 국제 변호사도 마약밀매

    檢 화이트칼라 마약사범 적발

    원어민 영어강사와 대기업 국제변호사 등이 포함된 '화이트칼라' 마약매매사범이 무더기 기소됐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김회종 부장검사)는 외국에서 밀수한 대마를 국내에 유통시킨 혐의로 대기업 국제변호사 박모(34)·임모(33)씨, 유명 어학원 강사 J(27)씨 등 4명을 구속기소하고 미국대학 유학생 정모(26)씨 등 3명은 불구속 기소했다고 14일 밝혔다.

    박 씨는 지난해 3월부터 8개월 동안 14차례에 걸쳐 900만원 상당의 대마 58g을 판매하고, 임 씨 등과 함께 흡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유명어학원에서 유치원생 강의를 담당하는 J씨는 2010년 12월부터 1년동안 8차례에 걸쳐 500여만원 상당의 대마 42g을 판매하거나 흡연한 혐의를 받고 있다.

    J씨는 특히 다량의 대마 외에 대마흡연기구, 소형 전자저울 등을 소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미국 동부지역 폭력조직의 조직원으로 J씨에게 대마를 공급한 정모(24·기소중지)씨를 추적하고 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