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IT/과학 컴퓨터/인터넷

    공지영 "시민을 패고 물속에 처넣는…해적 맞다"

    이기사 어땠어요?

    최고 최고

    놀람 놀람

    황당 황당

    통쾌 통쾌

    슬픔 슬픔

    분노 분노

    페이스북 0

    트위터 0

    밴드 0

    ljk
    '고대녀' 김지윤씨가 제주해군기지를 '해적기지'로 발언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소설가 공지영씨가 '해적' 발언에 동조하는 듯한 표현을 해 눈길을 끌고 있다.

    공지영씨는 10일 오후 인터넷 뉴스 방송인 '뉴스타파' 7회 (제주)강정마을 특집 2탄을 시청한 후 트위터에 "제주도민의 말도, 국회의 예산삭감행위에도 아랑곳 않고 시민을 패고 물속에 처넣는 너희들은 해적이 맞다"고 소감을 올렸다.

    공씨는 이어 "강정 해군기지 입출항시 서로 부딪힐 확률이 높고 심지어 기동력 전혀 없다. 그런데 1조 들여 강행하는 이유는?"이라며 의구심을 드러냈다.

    한편, 공씨는 '비키니 사건' 당시 논란이 거세지자 당분간 트위터를 중단하고 작품활동에 전념하겠다고 밝혔으며 지난 5일 트위터를 재개했다.

    많이 본 기사

    멀티미디어 채널

    노컷V
    노컷TV
    세바시,15분

    오늘의 뉴스박스


    섹션별 뉴스 및 광고

    인기 키워드뉴스

    오늘 많이 본 뉴스

    종합
    사회
    연예
    스포츠
    더보기

    en

    연예
    스포츠

    핫이슈

    더보기

    테마뉴스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

    이벤트



    기사담기

    뉴스진을 발행하기 위해 해당기사를 뉴스진 기사 보관함에 추가합니다.

    • 기사 링크
    • 기사 제목
    • 이미지

      이미지가 없습니다.

    기사 담기 담기 취소 닫기

    기사담기

    기사가 등록되었습니다. 지금 내 기사 보관함으로 가서 확인하시겠습니까?

    확인 취소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