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민주통합당 상징 '노란색'으로 변경

    뉴스듣기

    ssss
    민주통합당을 상징하는 색깔이 녹색에서 노란색으로 변경됐다.

    이재경 당 홍보위원장은 20일 "그동안 녹색과 노란색을 함께 써왔던 당의 상징 색깔을 노란색으로 하기로 결정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민주통합당은 시민사회세력 등과 통합한 이후 새롭게 로고를 정하면서 당의 기존 색깔인 녹색을 쓰면서 노란색을 혼용해왔다.

    이 위원장은 "노란색은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도 사용한 색으로 한국 민주주의의 상징"이라며 "특히 노란색은 세계적으로도 진보개혁 정당들이 많이 사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민주통합당은 보조 색깔로 녹색도 계속 사용하기로 했으며, 앞으로 이들 색깔을 활용해 명함과 점퍼, 홍보물 등을 제작할 계획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