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곽 교육감 소환 D-1, 검찰 곽 측 회계책임자 조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곽 교육감 소환 D-1, 검찰 곽 측 회계책임자 조사

    뉴스듣기

    후보사퇴에 대가 제종하기로 했는지 등 집중 추궁

    곽노현 서울시교육감의 소환을 하루 앞두고 검찰은 4일 곽 교육감 측 회계책임자 이모씨를 소환 조사했다. 검찰의 주변인물 조사는 이날 사실상 끝났다.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이진한 부장)는 지난해 선거 당시 박명기 서울교대 교수 측과 ‘이면합의’를 한 당사자로 지목된 이씨를 이날 오후 소환해 조사했다.

    일단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된 이씨는 이날 오후 1시30분쯤 변호인을 대동한 채 검찰청으로 출석해 곧장 조사실로 향했다. 당초 이씨는 전날 소환 통보를 받았으나 출석하지 않았다.

    검찰은 이씨를 상대로 박 교수 측 회계책임자였던 양모씨와의 협상에서 후보사퇴 대가로 금품 등 대가 제공에 합의했는지, 합의했다면 관련 보고는 언제 곽 교육감에게 했는지 등을 집중 추궁했다.

    이씨는 지난해 5월18일 단일화 협상이 결렬된 직후 같은 날 저녁 자신과 동서지간인 양씨와 별도로 만나 이면합의를 성사시킨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씨는 최근 언론 인터뷰를 통해 이면합의의 존재를 인정하면서도, “곽 교육감은 이 사실을 뒤늦게야 알고 큰 충격을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검찰은 전날 곽 교육감 측 협상 대리인 김성오씨, 지난 2일에는 양씨를 각각 먼저 소환해 단일화 과정의 뒷거래 의혹을 추궁했다.

    앞서 곽 교육감 등의 자택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압수물 분석에 이어 주요 주변인물 소환조사까지 마친 검찰은 곽 교육감 출석을 기다리고 있다.

    이를 위해 건네진 돈 2억원과 관련한 대가성 여부의 법률 검토 등 막바지 수사 쟁점을 정리하고 있다.

    곽 교육감도 소환을 하루 앞두고 변호인단과 만나 대응책 마련에 부심했다.

    곽 교육감 측은 “단일화 이면합의의 존재를 곽 교육감은 당초 몰랐다”, “박 교수에게 준 2억원은 선의로 준 것”이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검찰은 하지만 “그게 그들의 시나리오”라며 확보한 각종 증거와 진술 등을 바탕으로 곽 교육감의 사법처리에 대해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검찰의 입장대로라면 곽 교육감의 신병처리도 이르면 이번주 중 이뤄질 전망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