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기타

    北 '엘리트 해커' 사이버 외화벌이

    뉴스듣기

    김일성大 2년만에 졸업 '컴퓨터 영재들' 해킹전선 배치

    L.L.JKB.
    소문만 무성하던 조직적인 북한 '해킹 부대'의 실체가 사실상 처음으로 경찰 수사망에 포착됐다.

    이들 해킹 부대는 김일성대 출신 엘리트로, 국내 게임업체를 해킹해 발생한 수익을 북한 당국에 정기적으로 상납하며 김정일 통치자금을 조성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4일 중국에서 북한 해커와 손잡고 '리니지', '던파' 등 국내 유명 게임의 오토프로그램을 제작·유통한 혐의로 정 모(43)씨 등 6명 구속했다.

    또한 이들에게 오토프로그램을 넘겨받아 일명 '작업장'을 운영한 혐의로 강 모(36)씨 등 9명을 불구속 입건하고 중국에 체류 중인 김 모(38)씨 등 2명을 지명수배해 인터폴에 공조수사를 의뢰했다.

    정 씨 등은 지난 2009년 6월부터 중국 흑룡강성 등지에서 북한 해커들을 고용해 오토프로그램을 제작해 국내·외에 유통하는 등 1년 6개월 동안 64억여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오토프로그램이란 사용자의 조작 없이도 자동으로 게임을 조작하게 해주는 프로그램으로, 게임 아이템을 대량 취득하는데 쓰인다.

    북한 해커들은 오토프로그램 제작을 위해 게임사와 사용자 사이에 오고가는 암호 정보인 '패킷'을 해킹하고, 국내 한 P2P사이트의 개인정보 66만여건을 해킹해 정씨에게 제공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북한 해커들은 정 씨 등이 벌어들이는 오토프로그램 1계정 당 월 1만7000~1만8000원 가운데 55%를 대가로 받아 한 사람당 한 달에 500달러를 북한 당국에 상납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이번에 실체가 밝혀진 북한 '해킹부대원'들은 고등학교-대학교를 4년만에 마친 천재들이었다.

    북한 당국은 중학생 영재들을 따로 뽑아 고등학교 2년 동안 컴퓨터분야를 전문적으로 교육시킨 뒤 김일성종합대학이나 김책공대 컴퓨터 관련 전공으로 진학시킨다.

    여기서 특출난 학생들은 2년만에 졸업, '조선릉라도무역총회사'나 '조선콤퓨터쎈터 등 해킹 전선에 바로 투입된다.

    조선릉라도무역총회사는 겉으로는 무역회사지만 김정일의 통치자금을 조성·공급해온 '39호실' 산하기관이다.

    북한 내각 산하기관인 조선콤퓨터쎈터는 북한 최고의 IT연구개발 기관으로 1200여명의 전문가들이 모여 있다.

    북한이 해커를 양성하는 목적은 통치자금인 '외화벌이'. 이번 해킹을 주도한 해킹요원 30여명은 조선족 이 모(40·구속)씨에 의해 조선릉라도무역총회사 등을 끼고 정식 계약서를 작성하고 중국 주재 북한 영사관의 최종 확인까지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숙소와 생활비를 지원받아 평균 5개월 가량 중국에 머무르면서 '리니지팀', '던파팀' 등 게임별로 5명 안팎의 팀을 꾸려 작업을 했다.

    본인들의 학력이 허위가 아니라는 사실을 증명하기 위해 김일성대 졸업증명서나 학위증을 떼 이 씨에게 전달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해커들은 오토프로그램 공급 대가로 계정당 매월 1만원 가량을 받았지만 북으로 보내는 상납금을 버거워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 이 씨 등에게 북한 해커들은 '상납금이 부담스러우니 돈을 더 달라'고 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 씨 등은 해커들을 달래기 위해 오토프로그램 개발을 끝내고 노트북을 선물하거나 고아먹을 개 4마리를 선물하기도 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