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회 사회 일반

    인천 여교사 납치 미수 용의자 3명 검거

    인천에서 초등학교 여교사를 납치하려다 미수에 그치고 달아났던 용의자들이 사건발생 16일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초등학교 여교사를 납치하려 한 혐의(강도상해 등)로 K(36)씨 등 용의자 3명을 16일 오후 6시와 9시에 각각 충북 진천과 인천 부평에서 검거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K씨 등은 지난 1일 낮 12시쯤 인천시 송도동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출근하던 모 초등학교 여교사 A(31)씨를 자신들의 차량으로 납치하려다 환경미화원에게 발각되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직장 선후배와 중학교 동창생들로 사업실패로 진 빚 갚기 위한 돈을 마련하기 위해 이 같은 범행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들 가운데 K씨와 P(28)씨는 충북 진천의 한 도로에 서 있던 이들의 차량에서, 나머지 한 명 L(27)씨는 인천 부평의 한 유흥업소에서 붙잡았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동기와 과정, 여죄 등을 조사하고 있으며, 혐의가 드러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