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회 사건/사고

    '무궁화 문양까지…' 10만원권 수표 위조범 검거

    특수잉크, 형광인쇄장치 이용해 다량 위조

    특수 잉크를 이용해 10만 원권 무궁화 문양까지 위조,유통시킨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도 성남중원경찰서는 10만원 권 수표를 위조해 서울.경기일대 약국과 편의점 등을 돌며 사용한 혐의(부정수표단속법 위반 등)로 윤 모(49)씨 등 2명을 구속하고, 김 모(63)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4일 밝혔다.[BestNocut_R]

    많이 본 기사



    경찰에 따르면 위조책 김 씨는 지난 10월 말~11월 4일 성남시 중원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복합기와 컴퓨터로 10만원 권 자기앞수표를 다량 위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구속된 윤 씨와 강 모(60.여)씨는 김 씨가 위조한 수표를 지난달 5~7일 서울과 경기 일대 편의점과 약국, 모텔 등 111곳에서 1천100여만 원 어치 물품을 산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김 씨는 비형광 특수용지와 자외선에서 반응하는 특수잉크, 형광인쇄장치를 이용해 위조방지용 무궁화 문양까지 위조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윤 씨와 강 씨는 가짜 주민등록증과 '대포폰'을 갖고 다니며 수표 뒷면에 이서, 피해자들의 의심과 경찰의 추적을 피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기사 어땠어요?

    최고 최고

    놀람 놀람

    황당 황당

    통쾌 통쾌

    슬픔 슬픔

    분노 분노

    멀티미디어 채널

    노컷V
    노컷TV
    세바시,15분

    오늘의 뉴스박스


    섹션별 뉴스 및 광고

    인기 키워드뉴스

    오늘 많이 본 뉴스

    종합
    사회
    연예
    스포츠
    더보기

    en

    연예
    스포츠

    핫이슈

    더보기

    테마뉴스

    더보기

    황교안 총리 내정자 황교안 총리 내정자 24 건

    포토뉴스

    더보기


    기사담기

    뉴스진을 발행하기 위해 해당기사를 뉴스진 기사 보관함에 추가합니다.

    • 기사 링크
    • 기사 제목
    • 이미지

      이미지가 없습니다.

    기사 담기 담기 취소 닫기

    기사담기

    기사가 등록되었습니다. 지금 내 기사 보관함으로 가서 확인하시겠습니까?

    확인 취소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