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회 사건/사고

    '무궁화 문양까지…' 10만원권 수표 위조범 검거

    이기사 어땠어요?

    최고 최고

    놀람 놀람

    황당 황당

    통쾌 통쾌

    슬픔 슬픔

    분노 분노

    페이스북 0

    트위터 0

    밴드 0

    특수잉크, 형광인쇄장치 이용해 다량 위조

    특수 잉크를 이용해 10만 원권 무궁화 문양까지 위조,유통시킨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도 성남중원경찰서는 10만원 권 수표를 위조해 서울.경기일대 약국과 편의점 등을 돌며 사용한 혐의(부정수표단속법 위반 등)로 윤 모(49)씨 등 2명을 구속하고, 김 모(63)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4일 밝혔다.[BestNocut_R]

    경찰에 따르면 위조책 김 씨는 지난 10월 말~11월 4일 성남시 중원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복합기와 컴퓨터로 10만원 권 자기앞수표를 다량 위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구속된 윤 씨와 강 모(60.여)씨는 김 씨가 위조한 수표를 지난달 5~7일 서울과 경기 일대 편의점과 약국, 모텔 등 111곳에서 1천100여만 원 어치 물품을 산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김 씨는 비형광 특수용지와 자외선에서 반응하는 특수잉크, 형광인쇄장치를 이용해 위조방지용 무궁화 문양까지 위조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윤 씨와 강 씨는 가짜 주민등록증과 '대포폰'을 갖고 다니며 수표 뒷면에 이서, 피해자들의 의심과 경찰의 추적을 피한 것으로 조사됐다.

    멀티미디어 채널

    노컷V
    노컷TV
    세바시,15분

    오늘의 뉴스박스


    섹션별 뉴스 및 광고

    인기 키워드뉴스

    오늘 많이 본 뉴스

    종합
    사회
    연예
    스포츠
    더보기

    en

    연예
    스포츠

    핫이슈

    더보기

    테마뉴스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

    이벤트



    기사담기

    뉴스진을 발행하기 위해 해당기사를 뉴스진 기사 보관함에 추가합니다.

    • 기사 링크
    • 기사 제목
    • 이미지

      이미지가 없습니다.

    기사 담기 담기 취소 닫기

    기사담기

    기사가 등록되었습니다. 지금 내 기사 보관함으로 가서 확인하시겠습니까?

    확인 취소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