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민주 "형님예산 챙기느라 충청도 따돌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민주 "형님예산 챙기느라 충청도 따돌려"

    뉴스듣기

    국민 대장정 이틀째 '지역 차별' 화두로 예산안 강행처리 공세 이어

    adf
    민주당은 국민 대장정 이틀째인 15일, 대전 충청남도 지역권에서 당 지도부가 총 출동한 가운데 지역 차별을 화두로 꺼내며 예산안 강행처리에 대한 공세를 이어갔다.

    지도부는 이날 천안역 광장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형님 예산'을 챙기느라 충청도 지역 예산 증액은 5억원에 불과했다면서 이상득 의원의 사퇴와 이명박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다.

    손학규 대표는 "형님 예산이 충청도 전체 예산의 268배에 달하며, 포항만 1340억이 늘었는데 충청도에는 5억원밖에 안늘었다"고 지적하며 "정부에서 충청도를 전혀 배려하지 않는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날치기 예산이 잘못된 것이 드러나면서 정부여당에서 책임을 전가하는 자중지란이 일어나고 있다"면서 "국민 앞에서 더이상 추한 모습을 보이지 않아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이명박 대통령 형님, 영부인 등 내자식 예산은 잘챙기지만 서민예산은 의붓자식으로 취급하고 있다"면서 "형제가 이렇게 날치기를 했는데도 반성은 커녕 '당연하다'는 식으로 또한번 국민을 우롱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특히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와 윤증현 기획재정부장관의 면담을 회자하며 "대통령이 국회를 무시하고 여의도를 무시하니까 일개 장관이 여당 대표한테 큰소리치고 가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형님이 의원직을 사퇴하고 물러나면 동생이 성공하고 나라가 편해진다"며 이상득 의원의 사퇴를 재차 촉구했다.

    조배숙 최고위원은 "예산안 심의과정에서 증액된 예산이 충청도는 5억원에 불과하다"면서 "예산으로 지역차별을 조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충청권에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를 조성한다는 것이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지만 이번에 날치기 통과된 법률에는 충청도를 명시하는 규정이 없다"면서 "대선공약도 지키지 않고 충청권을 차별하고 있다"고 했다.

    김영춘 최고위원은 "형님 예산으로 앞으로 들어갈 돈까지 쳐서 10조원이라는 어마어마한 예산이 지역구에 퍼부어진다"면서 "감사원에서 경제성이 없다고 중단시켰던 포항 지역 사업도 끼워넣어 날치기 했다"고 규탄했다.

    이인영 최고위원은 "국민들은 날치기 자체도 분노하지만 날치기의 죄질에 대해서 더 분노하고 있다"면서 "이상득 의원의 퇴진을 포함해서 12월 8일 날치기 쿠데타의 주역들이 책임을 져야한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