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수많은 동성애자가 군 복무 하고 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수많은 동성애자가 군 복무 하고 있다"

    뉴스듣기

    2년 전 육군 전환 신청 이계덕 씨, 군대 재입대 요구…"명예 되찾고 싶다"

    2008년 초 군대에서 커밍아웃을 선언한 뒤 촛불집회가 한창이던 그해 6월 "육군으로 보내달라"며 논란을 일으켰던 전경 이계덕(24)씨가 명예를 회복하고 싶다며 군 재입대를 요구하고 나섰다.

    이씨는 지난 15일 국방부 홈페이지에 '다시 군복무를 하고 싶다'는 내용의 민원을 접수했다.

    이씨는 18일 CBS와의 통화에서 "복무기간을 다 채웠지만 직권면직됐다"며 "정상적으로 다시 군 복무를 해서 명예를 되찾고 싶었다"라고 민원 신청 이유를 밝혔다.

    2007년 전경으로 입대한 이씨는 2008년 1월 동성애라는 사실을 공개하고, 그해 6월 전·의경 제도에 회의를 느낀다며 육군으로 전환 복무를 신청했지만, 해당 전의경 부대로부터 근무태만 등의 이유로 징계를 받았고 올해 3월 '직권면직'을 당해 강제 전역했다.

    이씨는 "전경으로 복무하던중 동성애자도 군 복무를 할 수 있고, 군 복무를 할 권리가 있다"며 "커밍아웃이 나중에 경찰로부터 누명을 쓰게되는 족쇄가 되기는 했지만 지금도 나는 동성애자라도 군대 내에서 아무런 문제없이 군복무를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씨는 민원 글에서 "3년을 복무했음에도 정상적으로 전역하지 못하고 직권면직이 되었기 때문에 나에 대한 명예회복과 동성애자도 군 복무를 할 수 있다는 것을 사회적으로 증명해 보이기 위해서라도 재입대를 통해 명예를 회복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또 "같은 남자, 같은 국민으로 태어나서 동성애자라는 이유만으로 군 복무가 안된다는 게 말이 되는 건가?"라고 반문하며 "이성애자가 가능하면 동성애자도 군 복무를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씨는 "동성애자들이 군대내에서 문제가 된 일은 없었고 실제로 한국 성폭력상담소 통계조사결과에서도 그들이 군대 내에서 추행의 가해자로 지목된 사례는 단 한 번도 없었다"며 "지금 커밍아웃을 하지 않았지만 수많은 동성애자가 군 복무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민원 글의 끝에는 "동성애자로써 육군에서 당당하게 일반사병으로써 재복무를 희망한다. 전경과 같은 무의미한 일이 아닌 일반 사병으로 재입대 할수 있는 방법과 필요한 서류 등을 알려달라"고 적기도 했다.

    이에 대해 병무청 관계자가 "전역했다고 하면 현역병으로 갈 수 있는 대상은 아니다"라고 말했지만 이씨는 "복무기간 채우지 못하고 의가사 제대한 뒤 재입대 한 경우도 있다"며 "내 경우는 전역이 아니라 직권면직이기 때문에 재입대가 가능하다"라고 반박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