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찰이 장애인 소녀 성매수…피해자 허위신고로 마무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사건/사고

    경찰이 장애인 소녀 성매수…피해자 허위신고로 마무리

    경기경찰, 신고 접수한 뒤 자체 진상조사 벌이고 있어

    경찰이 지적장애 소녀를 성폭행했다는 CBS노컷뉴스 보도와 관련, 해당 경찰관이 당초 관련 신고를 받고도 허위신고로 보고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기지방경찰청은 12일 성남지역의 한 지구대 팀장인 A(56) 경위가 최근 한 지하철역 지하주차장에서 정신지체 3급 소녀를 성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자체 진상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경위는 지난 4일 오후 4시22분쯤 B(17) 양을 성남의 한 지하철역 지하주차장으로 끌고가 3만 원을 주고 성관계를 맺었다.

    경찰조사 결과 A 경위는 지난 2월말 쯤 순찰을 돌던 중 B 양의 연락처를 알게됐으며, 4일 오후 4시쯤 B 양에게 전화를 걸어 집 앞으로 나오라고 한 뒤 자신의 승용차에 태워 주차장으로 데려갔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B 양이 이후 "경찰과 주차장에서 관계를 맺고 돈까지 받았다"며 경찰에 신고했고, 112지령실에서 해당 지구대에 사실관계 확인처리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마침 해당 지구대에 근무 중이던 A 경위는 이같은 사실을 먼저 알고 B 양을 면담한 뒤 허위신고라고 보고했고, 사건을 종결했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A 경위는 성폭행이 아니라 합의하에 성매매를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면서 "12일 오후 피해자 조사를 벌여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A 경위가 B 양을 데리고 지하주차장에 들어간 장면이 찍힌 CCTV를 확보했으며, A 경위는 현재 대기발령 중으로 수사결과에 따라 사법처리할 방침이다.

    한편 피해자 가족들은 A 경위가 B 양에게 "조용히 하라"며 3만 원까지 쥐어주고 성폭행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