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별을 따다줘' 채영인 "민소희는 잊어 주세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별을 따다줘' 채영인 "민소희는 잊어 주세요"

    • 2009-12-26 14:16
    뉴스듣기

    새로운 드라마 합류하며 차분한 이미지 선보이겠다고 각오 다져

    채영인

    SBS 새 월화드라마 ‘별을 따다줘’(극본 정지우·연출 정효)의 채영인(27)이 민소희 캐릭터에서 벗어날 채비를 갖췄다.

    일일극 '아내의 유혹'에서 인상 깊은 악역 민희소 역으로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은 채영인은 '별을 따다줘'에서 JK생명의 총괄실장 정재영을 맡았다.

    극 중 캐릭터에 대해 채영인은 "재영은 은수저를 물고 태어났다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모든 조건이 완벽한 여자"라며 "특히, 지난 '아내의 유혹' 때 사랑에 집착하며 앙칼지던 부잣집딸 민소희와는 많이 다른 차분하고 세련된, 그리고 쿨한 캐릭터"라고 소개했다.

    이를 위해 채영인은 머리와 의상 스타일을 바꿨다.

    그동안 '엄친딸' 캐릭터를 주로 맡아온 채영인은 "원래 서울이 아닌 순천에서 태어나고 자라왔는데, 드라마 속에서 맡은 캐릭터 때문에 생긴 오해"라며 "실제로도 와인보다는 소주를 좋아하고, 주위사람들과 장난도 잘 친다"고 웃어보였다.


    마지막으로 채영인은 "최정원과 신동욱은 처음 만났지만 성격이 좋아서 금방 친해졌고, 김지훈은 예전에 같이 뮤직비디오를 찍은 적이 있어서 처음부터 어색하지 않았다"며 "주인공들 호흡이 좋아서 분명히 좋은 드라마가 나올 것"이라고 관심을 부탁했다.

    '별을 따다줘'는 험난한 세상을 살아가기 위해 뛰어다니는 진빨강(최정원), 그리고 원강하(김지훈)가 사랑을 알아가는 과정을 통해 진정한 의미의 가족이란 관계를 되짚어 보는 드라마로 1월 4일 첫 방영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