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연예 가요

    '동방신기‘ 소송… SM 긴급 임원 회의

    • 2009-07-31 23:08

    SM 측 “갈등 있었지만 소송 제기할 줄 몰라, 대응여부 논의 중”

    ss
    남성그룹 '동방신기' 멤버 영웅재중, 믹키유천, 시아준수가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낸데 대해 SM 측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SM 측 관계자는 31일 노컷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최근 일부 멤버들과 갈등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소송으로 비화될 줄 몰랐다”라며 “현재 임원단을 긴급소집해 서울 모처에서 향후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빠른 시일 내 공식입장을 밝힐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영웅재중, 믹키유천, 시아준수는 31일 서울 중앙지법에 S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계약에 대한 효력을 정지해 달라는 신청서를 접수했다. 그러나 다른 두 멤버 유노윤호와 최강창민은 이번 가처분 신청에서 빠졌다.

    이들이 SM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함에 따라 향후 ‘동방신기’의 활동 여부에 비상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특히 동방신기가 한국 뿐 아니라 범아시아권에서 큰 인기를 모으고 있는 터라 한류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관측된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