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금융/증시

    5만원권 장당 제조원가는 얼마일까?

    1만원권보다 비싼 장당 100원 넘을듯

    ㄴㄴ
    23일 첫선을 보이는 5만원짜리 지폐의 제조원가는 얼마일까. 화폐는 얼마나 많이 찍어내느냐와 어떤 위조방지장치를 삽입하느냐에 따라 원가가 결정된다.

    많은 지폐를 발행할수록 단가는 낮아지고 첨단 위조방지 장치를 넣을수록 가격은 높아진다.

    한국은행은 우선 5만원권이 10만원 자기앞 수표를 전체와 1만원 지폐 일부를 대체하더라도 연간 발행 비용이 수십억원에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현재 1만원권의 발행원가가 100원을 넘지 않고 있어, 5만원권은 100원을 조금 넘는 수준에서 제조원가가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5만원권은 1만원권에 비해 발행 장수가 적고, 위조방지장치가 몇가지 추가됐기 때문이다. 입체형부분노출노선, 가로확대형기번호, 필터형잠상 등이 그것이다.

    한은 관계자는 “1만원권 원가가 백원 내외에 불과하다”이라며 “5만원권도 이보다 조금 높은 수준에서 단가가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