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구혜선 ‘최강칠우’로 연기력 논란 꼬리표 뗄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구혜선 ‘최강칠우’로 연기력 논란 꼬리표 뗄까?

    • 2008-06-04 18:02
    뉴스듣기

    세 번째 사극도전, 미숙한 발음 발성 및 이미지 개선 최대 과제

    ㄴㄴ
    탤런트 구혜선이 또다시 사극연기에 도전한다.

    구혜선은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최강칠우’(극본 백운철·연출 박만영)로 세 번째 사극 연기에 나선다. 전작 SBS ‘왕과나’가 종영한지 2달 만에 사극 출연이라 눈길을 모으고 있다.

    구혜선이 맡은 역할은 주인공 칠우(문정혁 분)의 상대역 소윤역. 소윤은 양반가의 딸이었지만 청나라에 끌려갔다 다시 고국으로 돌아온 후 자객단의 리더 칠우의 사랑을 받는 여인이다.

    야심차게 도전했던 전작 ‘왕과나’에서 연기력 논란에 휩싸였던 구혜선이 또다시 사극에 도전한 이유는 무엇일까? 4일 서울 광화문 KT아트홀에서 진행된 이 드라마의 제작발표회에서 구혜선은 “‘왕과나’가 끝난지 얼마 안 돼 이 작품에 출연하지 않으려고 했지만 캐릭터가 끌린데다 ‘나만 믿고 따르면 된다’는 박만영 감독님의 한 마디에 출연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또 ‘왕과나’를 통해 사극 연기 경험을 쌓은 만큼 소위 말하는 ‘연기의 감’을 잃기 전 또다시 사극에 출연하는 것이 좋은 경험이 될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구혜선의 경우 ‘왕과나’의 소화 이미지를 벗는 것이 급선무일 것으로 보인다. 구혜선 본인조차 “‘왕과나’에 미운 정 고운 정이 다 들었다”고 고백할 정도니 ‘소화’의 이미지가 강력하게 남아있을 터다. 출중한 톱배우들도 전작의 그늘에서 벗어나기 힘든데 이제 겨우 드라마 4편을 마친 배우가 2달 만에 전작의 아성에서 벗어나기란 쉽지 않은 일이다.

    무엇보다 관건은 구혜선의 미숙한 발음과 발성이다. 구혜선은 전작 ‘왕과 나’ 때에도 아역배우 박보영의 출중한 연기력과 비교될 정도로 발음, 발성에서 문제점을 보였다. 다행히 이 날 공개된 10여분 분량의 짧은 영상는 구혜선의 대사 연기가 포함되지 않아 연기력 논란은 빗어지지 않았다.

    하지만 본격적인 승부는 이제부터다. 오는 9일 방송되는 이 드라마 첫 회에서 구혜선이 어느 정도 성숙된 연기력을 보여줄지 관심이 모아진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