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제/산업 부동산

    "대운하 주변 문화재 발굴…문화관광벨트 조성"

    이기사 어땠어요?

    최고 최고

    놀람 놀람

    황당 황당

    통쾌 통쾌

    슬픔 슬픔

    분노 분노

    페이스북 0

    트위터 0

    밴드 0

    3월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한반도 운하주변 문화재 훼손 논란에 대해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문화재를 복원,개발해 문화관광벨트를 조성하는데 밑거름으로 삼을 것"이라고 밝혔다.

    8일 이명박 당선인 비서실 추부길 정책팀장은 CBS와의 전화통화에서 "문화재청에서 한반도 주변의 문화재 조사를 벌인 것은 이를 문화.관광상품으로 개발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운하가 통과한다고 무조건 문화재가 훼손된다고 몰고 가는 것은 옳지 않다"고 강조했다. 추 팀장은 "운하 주변 문화재를 발굴해 이를 관광상품화해 국내외 관광객들이 가까이서 접하게 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BestNocut_R]이는 당초 운하사업을 운송보다 관광문화사업으로 추진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앞서 문화재청은 지난 3일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 경부운하 예정지의 반경 100m 이내에 매장문화재 분포지가 177곳, 반경 500m 이내에 72점의 국가 및 시·도 지정 문화재가 있다고 보고했다.

    많이 본 기사



    하지만 관련 시민단체들은 초대형 사업을 졸속으로 추진할 경우 많은 문화재가 파괴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문화재청 조사에 잡히지 않은 문화유적까지 포함하면 그 수는 훨씬 늘어나 이를 다 조사,발굴하기도 쉽지 않다는 것이다.

    황평우 문화연대 문화유산위원장은 "경제적인 발전을 얻기 위해서라는데 우리 문화재는 다시 만들 수도 없어 더 큰 손실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청계천(문화재조사비용 8억원)의 362배에 달하는 운하 구간위 문화재를 발굴하는데도 최저 2,300억 원이상 필요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경부운하 주변지역이 이르면 오는 3월께 토지거래 허가구역으로 묶인다. 추 팀장은 “대형 국책사업을 하면 토지거래허가구역을 지정하는 것은 수순"이라며 “대운하 밑그림이 완성되는 3.4월게 규제가 이뤄질 것”이라고 전했다.

    멀티미디어 채널

    노컷V
    노컷TV
    세바시,15분

    오늘의 뉴스박스


    섹션별 뉴스 및 광고

    인기 키워드뉴스

    오늘 많이 본 뉴스

    종합
    사회
    연예
    스포츠
    더보기

    en

    연예
    스포츠

    핫이슈

    더보기

    테마뉴스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

    이벤트



    기사담기

    뉴스진을 발행하기 위해 해당기사를 뉴스진 기사 보관함에 추가합니다.

    • 기사 링크
    • 기사 제목
    • 이미지

      이미지가 없습니다.

    기사 담기 담기 취소 닫기

    기사담기

    기사가 등록되었습니다. 지금 내 기사 보관함으로 가서 확인하시겠습니까?

    확인 취소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