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난징청소년올림픽] 펜싱-사격에서 은1, 동1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스포츠일반

    [난징청소년올림픽] 펜싱-사격에서 은1, 동1개

    뉴스듣기

    중국 난징에서 열리고 있는 제2회 하계청소년올림픽대회에 참가하고 있는 한국선수단의 선전이 이어지고 있다.

    대회 3일째인 17일 한국선수단은 펜싱과 사격에서 각각 은메달과 동메달을 획득했고 수영, 배드민턴, 체조, 유도, 탁구, 테니스, 트라이애슬론에서 승전을 전했다.

    펜싱의 김동주(발안바이오과학고)는 난징 국제엑스포센터에서 개최된 남자 사브르경기에서 각각 쿠웨이트(16강), 이집트(8강), 중국(준결승)을 누르고 결승에 올랐으나 러시아 선수에 7:15로 패해 선수단에 첫 은메달을 선사했다.

    이어 사격의 김민정(서울체고)은 팡산 사격경기장에서 개최된 여자 10m 공기권총에서 375점(예선3위)으로 결선에 올라 175.4점을 획득, 동메달을 따냈다.

    이밖에 수영 여자 50m의 양지원(소사고 2)은 조6위(32.22초)로 결선에 진출했으며 배드민턴 개인전의 서승재(군산동고)와 김가은(범서고)은 각각 싱가포르와 터키 선수를은 물리치고 승리를 거뒀다. 중국 선수와 한 조를 이뤄 혼합복식에도 출전한 김가은 선수는 예선1차전에서 승리를 거뒀다.

    체조의 임명우(수원농생명과학고)는 마루종목 8위(13.750점)로 결선에 진출했고 탁구 개인단식의 김민혁(창원남산고)과 박세리(단원고)는 각각 1승1패를 거뒀다.

    테니스의 이덕희(마포고)와 정윤성(양명고)도 1차전에서 바하마, 아르헨티나 선수를 물리치고 좋은 출발을 보였다.

    한편 곽영진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조직위원회 사무총장은 17일 선수촌으로 한국선수단을 방문해 김지영 선수단장에게 격려금을 전달했다(사진).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