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NocutView] "경찰, 치마 입은 여성들 마구잡이 연행...모욕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NocutView] "경찰, 치마 입은 여성들 마구잡이 연행...모욕감"

    뉴스듣기


    시민단체들은 세월호 참사 추모 집회 때 경찰이 시민들을 폭력적으로 연행했다고 주장하며 경찰 규탄의 목소리를 높였다.

    세월호 참사 대응 각계 원탁회의 존엄과 안전위원회는 20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세월호 추모 시민 폭력 연행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의 강제 해산 과정에서 성추행과 인권유린 등이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명숙 인권운동사랑방 활동가는 "경찰이 반바지와 치마를 입은 여학생들의 사지를 들고 연행해 여성들이 큰 모욕감을 느껴야 했다"고 지적했다.

    지난 17일 경찰에 연행당한 향린교회 고상균 목사는 "교보문고에서 책을 사고 집으로 가는 길에 연행된 사람이 있었다"며 경찰이 시위와 무관한 시민들까지 마구잡이로 연행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17일과 18일 세월호 추모 집회를 마친 뒤 청와대 방향으로 행진하던 집회 참가자 215명을 종로구 계동 현대사옥 앞과 광화문 사거리 일대 도로를 점거한 혐의로 연행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