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세월호 참사] 유가족, KBS앞 항의시위…'보도국장 처벌' 요구(2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세월호 참사] 유가족, KBS앞 항의시위…'보도국장 처벌' 요구(2보)

    뉴스듣기

    세월호 사망자가 연간 교통사고 사망자보다 적다는 KBS 보도국장의 발언이 큰 파장을 낳고 있는 가운데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이 8일 밤 서울 여의도 KBS앞에서 보도국장의 면담을 요구하며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황진환 기자)
    세월호 사망자가 연간 교통사고 사망자보다 적다는 KBS 보도국장의 발언이 큰 파장을 낳고 있는 가운데 희생자 유가족들이 KBS 앞에서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8일 밤 12시 현재 유가족 100여명은 KBS 본관 앞에 모여 "세월호 사고와 일반 교통사고를 비교하는 것이 말이 되냐"며 길환영 사장의 공개 사과와 김시곤 보도국장에 대한 처벌 등을 요구하며 연좌농성 중이다.

    유가족들은 또 "KBS는 허위보도를 하지마라", "KBS는 당장 사과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세월호 가족들을 두번 죽이지 마라"고 주장했다.

    유가족들은 밤 10시 20분쯤 서울 여의도 KBS 본관 앞에 도착해 방송국 내부로 진입을 시도하면서 한때 경찰과 격렬한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소식을 들은 일반 시민들도 KBS 앞에 집결하고 있으며 유가족 대표들은 방송국 내부로 들어가 KBS측과 면담을 진행 중이다.

    유가족들 가운데 일부는 KBS측이 성의 있는 답변을 내놓지 않을 경우에는 '바로 청와대로 가자'는 주장도 내놓고 있는 상황이다.

    저녁 8시 40분쯤 유가족들은 "가만히 있는 우리를 언론이 왜 자꾸 괴롭히냐"며 안산에 마련된 정부 합동분향소 제단에서 아이의 영정 사진을 빼낸 뒤 버스 5대에 올라 타 여의도로 향했다.

    앞서 KBS 임창건 보도본부장은 이날 오후 3시 40분쯤 직원들과 함께 유가족들이 모여 있는 정부 합동분향소를 사과 방문했다.

    그러나 임 본부장의 사과 방문에도 유족들의 분노는 걷잡을 수 없이 커졌고, 유족들과 몸싸움 도중 임 본부장이 자리를 피하면서 유족들의 분노는 극에 달했다.

    이에 유족들은 거세게 항의하며 KBS 취재진의 천막을 찾아 분향소에서 나가줄 것을 요구했으며 결국 기자와 취재진 전원이 철수하는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다.

    지난달 말 KBS 김시곤 보도국장은 직원들과의 회식자리에서 '세월호 사고는 300명이 한꺼번에 죽어 많아 보이지만, 연간 교통사고로 죽는 사람 수를 생각하면그리 많은 것은 아니다'라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유가족들의 거센 반발을 불러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