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회 사건/사고

    [세월호 참사] 언딘 바지선 투입은 '불법'…특혜의혹 확산

    이기사 어땠어요?

    최고 최고

    놀람 놀람

    황당 황당

    통쾌 통쾌

    슬픔 슬픔

    분노 분노

    페이스북 0

    트위터 0

    침몰 여객선 구조 작업과 관련해 해양수산부와 해양경찰 등 구조당국의 이해할 수 없는 대처가 또다시 드러나 '특혜수색 논란'이 더욱 불거지고 있다.

    CBS 취재 결과, 여객선 침몰 현장에서 '특혜수색 논란'이 일고 있는 민간 구조인양업체 '언딘 마린 인더스트리'가 현장에 투입한 선박(바지선)은 '준공(승인)'도 나지 않은 불법적인 선체라는 사실이 확인됐다.

    25일 해수부와 해경, 한국선급 등에 따르면, (주)청해진해운과 계약을 맺은 '언딘 마린 인더스트리'가 사고 해역에 투입한 바지선 '언딘 리베로'는 사실상 최종 승인을 받지 않고 투입됐다.

    사고 해역에 투입된 '언딘 리베로'(바지선) (윤성호기자)

    ◈ 해경청장 "준공도 안된 바지선"…문제점 스스로 인정

    '언딘 리베로'는 최근 제작이 완료돼 아직 내장도 뜯지 않고 실전에 투입된 적이 없는 선박인데, 검증이 전혀 되지 않은 선체를 사고 해역에 투입했다는 것이다.

    김석균 해양경찰청장은 이와관련 "준공도 아직 되지 않은 배(바지선, 언딘 리베로)를 이 작업을 위해 급하게 불러왔다"며 "아직 내장도 뜯지 않은 배"라고 말했다.

    승인 검사를 담당하는 한국선급 측도 '언딘 리베로'는 정식으로 등록이 완료되지 않은 선체라고 밝혔다.

    이에따라 해당 선박이 구조 작업을 하는 것은 선박법과 선박안전법 등 현행법 위반이라는 지적도 일고 있다.

    선박은 선박법 등에 의해 적법한 승인 절차를 거친 뒤 운행과 현장에 투입돼야 하지만 '언딘 리베로'는 검사 작업이 아직 완료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또 선급증서도 받지않은 바지선이 어떻게 항만청과 해경으로부터 운행허가를 받았는지도 의문이다.

    이에 대해 해경은 다급한 현장 작업을 위해 최신 선박을 현장에 투입했다는 취지로 설명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설명은 그간 해경 등 당국이 구조작업 참여를 희망해온 '베테랑' 민간 잠수사와 민간 선박은 "사고 현장에서 안전이 우려된다"며 현장 투입을 막아온 것과 다른 태도라 이해할 수 없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일각에서는 구조당국이 현행 법을 어기고 무리하게 해당 선박을 투입한 배경에 대해 의구심을 제기하고 있다.

    한 민간 해양 전문가는 "교통사고가 난 현장에서 정식 레커 차량의 진입을 막은 대신, 차량 번호판도 없는 '레커' 차량에게 사고 차량을 맡기겠다고 경찰이 부른 격"이라며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고 평했다.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 아흐레째인 24일 오후 전남 진도군 진도항에서 실종자 가족들이 왼쪽부터 이주영 해수부 장관과 김석균 해양경찰청장이 지지부진한 구조작업에 항의, 면담을 하고 있다. 윤성호기자
    ◈경험많고 검증된 민간업체 바지선은 'NO'

    해경은 지난 24일 '구조의 적기'라는 소조기를 맞아 적극적인 수색작업을 실종자 가족에게 약속했다.

    그러나 해경 측은 바지선 교체를 위해 소조기 기간을 상당 시간 허비한 것으로 드러나 가족들의 공분을 산 바 있다.

    이 바지선이 바로 '언딘 리베로'인데 검증도 되지 않은 선체를 위해 수색 적기를 허비한 것이다.

    더욱이 해양 전문기관들은 앞서 '언딘-리베로'가 아닌 상당한 경험을 갖고 있는 민간 바지선 현대 보령호를 추천했었다.

    그러나 해양 작업 경험이 많은 현대 보령호는 해경의 반대로 투입이 좌절됐다. 해경 측은 "앵커가 엉키는 등 사고 위험이 있다"며 투입 불가 이유를 설명했다.

    수년 전부터 다양한 해양 현장 경험을 통해 기술력을 인정받은 선박의 투입은 거절 당하고, 현장에서 검증도 되지 않은 선박이 현장에 투입된 것이다.

    관련기사



    청해진해운과 계약을 맺은 '언딘 마린 인더스트리'의 입김이 있었을 것이란 의구심도 나오고 있다.

    해경은 이와관련 '언딘 리베로'가 검증 받지 않은 선박이라는 점은 알리지 않은 채 "최신 바지선이 현장이 투입하게 된다"며 대대적으로 홍보했다

    한편, 사고 현장에서 구조 당국은 "민, 관, 군 합동작업을 통해 수색에 최대한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지만, 민간 잠수사 등은 "해경이 구조 작업에 민간 잠수업체를 투입하지 않는다"며 수색 초기부터 상당한 갈등을 겪어왔다.

    멀티미디어 채널

    노컷V
    노컷TV
    세바시,15분

    오늘의 뉴스박스


    섹션별 뉴스 및 광고

    진도 해상 세월호 침몰 사고 진도 해상 세월호 침몰 사고

    인기 키워드뉴스

    오늘 많이 본 뉴스

    종합
    사회
    연예
    스포츠
    더보기

    en

    연예
    스포츠

    핫이슈

    테마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이벤트



    기사담기

    뉴스진을 발행하기 위해 해당기사를 뉴스진 기사 보관함에 추가합니다.

    • 기사 링크
    • 기사 제목
    • 이미지

      이미지가 없습니다.

    기사 담기 담기 취소 닫기

    기사담기

    기사가 등록되었습니다. 지금 내 기사 보관함으로 가서 확인하시겠습니까?

    확인 취소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