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그들은 어떻게 앞서나갔나? '다시 태어나면 살고싶은 나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책/학술

    그들은 어떻게 앞서나갔나? '다시 태어나면 살고싶은 나라'

    유럽 11개국 한국인 유학생들의 생생한 경험담

    "마지막 집세와 공과금입니다. 정말 죄송합니다"라는 쪽지를 남기고 생활고로 자살한 서울 송파의 세 모녀가 한국이 아닌 유럽에 살았다면, 그들의 인생은 어떻게 달라졌을까 ?

    가난이 열등감과 패배감으로 치환되지 않는 사회, 공직자에 대한 신뢰도가 높은 사회, 안심하고 아이를 낳으며, 평온하게 늙어갈 수 있는 사회, 국민 전체의 행복지수가 높은 사회, 그리하여 '다시 태어나도 이 나라에 살겠다'고 말하는 국민들….

    벨기에, 네덜란드, 프랑스, 독일, 스웨덴, 핀란드 등 체계적인 복지로 유명한 나라들은 어떤 방식으로 그런 사회를 지향해 왔을까?

    이 책에서는 유럽 각국에서 석·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15명의 유학생들이 직접 보고, 듣고, 겪은 기록을 통해, '모두가 같은 출발선에 서는 나라'를 향한 유럽 사회의 오랜 노력을 엿볼 수 있다.

    낯선 곳은 내가 속해있는 사회의 모습을 객관적으로 생각할 수 있는 힘을 갖게 한다.

    유럽 전역에서 공부하고 있는 필자들은 제각기 우리와 확연히 다른 사회의 면모를 마주하게 되었다.

    작은 가게의 주인도 저녁이 있는 삶이 가능한 네덜란드, 집이 없는 세입자에 대한 보호가 확실한 벨기에, 법으로 규제하지 않아도 선한 정치의 선례를 만든 영국, 부모의 경제력이 자녀의 학력을 좌우하지 않는 노르웨이, 국민의 세금으로 비즈니스석을 타면 나라가 들썩이는 덴마크 등…

    상식적으로 당연한데, 우리나라에서는 당연하지 않은 일들이 그곳에서 벌어지고 있었던 것이다.

    '다시 태어나도 살고 싶은 나라'는 필자들의 상식적인 사회를 향한 열망을 담아 유럽 사회의 디테일한 면모를 밀착 취재한 르포르타주이다.

    물론 자신 있던 의료복지가 흔들리는 스페인, 네오 나치의 확산 문제를 안게 된 독일 등 어두운 속사정도 담겼다.

    분명한 것은, 지금껏 닮아 왔던 미국 사회가 아닌 유럽이라는 새로운 모델을 제대로 관찰할 기회라는 사실이다.

    15명의 필자들은 입을 모아 말한다.

    유럽의 일상에서는 '주거, 교육, 의료, 일자리, 노후'라는 최소한의 인간다운 삶을 뒷받침하는 정책을 겪었노라고.

    이 세심하고 배려 있는 정책의 실천은 사회구성원들에게 신뢰와 행복을 가져다준다.

    이 꿈같은 이야기를 더 이상 남의 나라 이야기로 남기지는 말아야 한다.

    정치경영연구소 엮음/홍익출판사 간/276쪽/15,000원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