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KTF 매직엔스 조용호, 김동수 동반 은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스포츠일반

    KTF 매직엔스 조용호, 김동수 동반 은퇴

    • 2008-01-14 14:41
    뉴스듣기

    s
    KTF 매직엔스의 노장 김동수(27), 조용호(24)가 동반 은퇴를 선언했다.

    KTF는 14일 보도자료를 내고 두 선수의 은퇴를 공식발표했다.

    ''프로토스의 아버지''로 불리우는 김동수의 경우 이번 은퇴선언으로 결국 선수로서 두번째 은퇴를 하게 되는 셈이다. 2000년 프리챌 스타리그와 2001 SKY 스타리그 우승등 한시대를 풍미했던 김동수는 지난 2002년 12월 20일 파나소닉배 스타리그 장진남(은퇴)과의 경기를 마지막으로 한차례 은퇴를 선언했었다.

    이후 빼어난 입담을 선보이며 인기 해설자로 자리매김했던 김동수는 방위산업체 병역 특례병으로 군복무를 마쳤고 "선수로 돌아오겠다"던 약속대로 지난해 1월 26일 KTF 매직엔스에 입단해 큰 화제를 모았다.

    그러나 김동수는 공백을 절감하며 지난 2007년 한해 동안 어려움을 겪어야 했고 결국 지난 1월 계약기간 종료 후 거취를 고민 하던 중 은퇴를 결심하게 됐다. 현재 김동수의 거취는 확실히 정해지지는 않았지만 구단측에 따르면 ''해설''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조용호 역시 KTF 매직엔스가 배출한 유일한 개인리그 우승자로 (KTF 소속일 당시) CYON MSL 우승, 신한은행 스타리그 시즌 1 준우승을 차지하는등 괄목할만한 성적을 내온 간판 선수.

    그러나 지난해 급격한 성적저하를 맛봤고 지난 9월부터 휴가를 받고 팀을 떠나있으면서 은퇴를 결심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조용호의 경우 아직 거취가 결정되지 않았다.

    한편 최근 근황이 알려지지 않은 변길섭은 매직엔스의 트레이너로 전환하여 코치 수업을 받고 있으며 이병민은 트레이드를 추진중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