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남북정상회담 효과'' 盧대통령 국정지지도 급상승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일반

    ''남북정상회담 효과'' 盧대통령 국정지지도 급상승

    • 2007-10-04 06:00
    뉴스듣기

    CBS-리얼미터 여론조사, 국정수행 지지도 전주 9.2%→30.7%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계기로 노무현 대통령의 지지율이 1주일 전보다 10% 가까이 급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CBS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와 함께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노무현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는 30.7%를 기록했다. 지난주에 비해 9.2%p나 급상승한 수치다.

    노 대통령의 지지율이 30%대로 다시 진입한 것은 지난 5월 중순 이후 5개월 만으로, 변양균, 신정아씨 파문의 여파로 떨어졌던 지지율이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빠르게 회복한 것이다.

    대선후보 여론조사에서는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가 48.1%로 여전히 1위를 달렸다.

    대통합민주신당 정동영 후보는 지난주보다 2%포인트 이상 뛰어오른 13.7%로 당내 경쟁자들을 따돌리고 있다.

    신당 경선이 파국 위기로 치달으면서 장외 주자인 문국현 후보의 지지율도 큰 폭으로 올랐다.

    문 후보는 8.1%로 1주일 전보다 4.0%p 올라, 범여 후보군 만을 놓고 보면 처음으로 2위에 올라섰다.

    반면 손학규 후보는 5.8%, 이해찬 후보는 3.9%로 각각 뒤를 이었다.

    이밖에 민주당 이인제 후보는 2.7%, 민노당 권영길 후보 2.3%, 민주당 조순형 후보가 1.3%를 기록했다.

    대통합민주신당 3명의 후보만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는 정동영 후보 30.9, 손학규 후보 24.7, 이해찬 후보 10.6%를 각각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일, 전국 19세이상 남녀 670명을 대상으로(총 통화시도 13,954명) 전화(ACS)로 조사했으며, 최대허용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8%p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