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명박 가족 ''주민초본'' 발급 前공무원 영장…배후는 누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법조

    이명박 가족 ''주민초본'' 발급 前공무원 영장…배후는 누구

    • 2007-07-15 07:00

    권 씨, 주민초본 발급 이유 모르쇠 일관

    한나라당 대선주자인 이명박 전 서울시장 가족들의 주민등록초본을 발급받은 전직 공무원에 대해 검찰이 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이 전 시장 가족들의 주민등록 초본을 발급 받은 이유에 대해 집중 추궁할 방침이다.

    한나라당 유력 대선후보중 한 명인 이명박 전 시장 가족들의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검찰조사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는 어제(14일) 오후 주민등록법 위반 혐의로 권 모(64)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4년 전 공무원 생활을 정리한 권 씨는 법무사 사무소에서 일하는 아들을 둔 채 모씨에게 부탁해 이 전 시장 가족들의 주민등록초본들을 넘겨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권 씨의 부탁을 받은 채 씨는 아들을 시켜 신용정보업체를 통해 지난달 7일 마포구 신공덕동 사무소에서 이 전 시장의 맏형 상은 씨와 부인 김윤옥 씨, 처남 김재정 씨 등 3명의 주민등록초본을 발급받았다.

    초본을 발급받는 과정에서 채 씨는 마치 자신이 이 전 시장 가족들과 채무 관계가 있는 것처럼 서류까지 꾸민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최근 채 씨 부자를 소환 조사해 이 같은 사실을 모두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시장 가족들의 개인정보를 빼낸 당사자들이 특정되면서 "왜 이 전 시장 가족들의 주민등록 초본이 필요했는지?"와 "누가 배후에 있었는지?" 등 의문을 푸는데 검찰이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권 씨는 주민등록 초본을 발급받은 이유에 대해서는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