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스포츠 야구

    리오스,1이닝 9구 3탈삼진-국내 최초

    • 2007-06-17 17:00

    ss
    부친상으로 미국 마이애미에서 장례를 치르고 장거리 비행끝에 귀국 하루만에 마운드에 오른 다니엘 리오스(두산)가 국내프로야구 최초로 공 9개로 삼진3개를 잡는 ''한이닝 최소투구 3탈삼진'' 기록을 세웠다.

    리오스는 16일 문학구장 SK전에서 8회 3명의 타자를 상대로 스트라이크 9개를 던져 삼진아웃 3개를 잡았다.

    1-0으로 앞선 8회말 6번 대타 이진영과 7번 박경완,8번 최정을 잇따라 삼구 삼진으로 처리했다.

    종전 국내 프로야구에서 최소투구 기록은 10개로 통산 13번 나왔고 선동열감독(삼성)이 현역시절 2회 기록 한바 있다.

    이날 SK 타선을 상대로 9이닝 3안타 무실점(삼진 7개)으로 1-0으로 완봉승을 거둔 리오스는 현재 다승 1위(9승),방어율 1위(1.74)에 올라 있다.

    또한 통산 77승으로 외국인선수 통산 최다승 1위와 외국인선수 통산 최다탈삼진 부문에서도 725개로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