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유튜브''를 이을 다음주자 ''휴대폰 미니블로그''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IT/과학 컴퓨터/인터넷

    ''유튜브''를 이을 다음주자 ''휴대폰 미니블로그''

    • 2007-03-27 13:27

    유튜브(YouTube) 다음 주자는 ''휴대폰 미니 블로그''.

    미국에서 휴대폰으로 메시지를 전송해 인터넷에 게시하는 블로그 서비스가 새롭게 각광받고 있다. 실리콘 밸리 관계자들은 ''트위터(Twitter)''라는 이름의 이 서비스가 동영상 공유 웹사이트인 유튜브처럼 많은 인기를 누릴 것으로 전망한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가 26일 보도했다.

    트위터의 잠재력은 실리콘 밸리 관계자들이 먼저 알아 봤다. 정보기술(IT) 업계 사람들이 트위터의 시장성을 높이 평가하는 글을 자신의 블로그에 쓰면서 입소문이 돌기 시작했다.

    선마이크로시스템스의 최고경영자(CEO) 조너선 슈워츠는 "트위터가 포스트 유튜브 세대의 최고 히트상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트위터가 일시적 유행에 그칠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 "유튜브도 구글이 16억5000만달러에 인수하기 전에는 그냥 재미있는 사이트에 불과했다"고 강조했다.

    실리콘 밸리 기업가 로스 메이필드도"트위터는 사진 공유 사이트인 플릭커(Flickr) 이후 사람들이 열광한 첫 번째 응용 소프트웨어"라고 칭찬했다. 그는 앞으로 더 많은 사람들이 트위터를 이용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트위터의 특징은 인터넷이나 휴대폰으로 볼 수 있는 글(최대 140자)을 이용자가 자유롭게 올릴 수 있다는 점이다. 본격적으로 누리꾼들의 인기를 끈 것은 이달 중순부터다.

    14~18일 텍사스에서 열린 음악·영화 축제 ''사우스 바이 사우스웨스트''에 참가한 블로거들이 트위터로 현장 소식을 중계하면서 이용자가 급증하고 있다. 실제 트위터 이용자는 1주일 사이 55% 증가했다. 게시물 수도 2만개에서 7만개로 늘었다.

    그러나 부실한 인프라는 트위터가 넘어야 할 한계다. 이용자 절대 규모가 아직 크지 않은데도 불구하고 서버의 속도가 둔화되는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다. 과거 온라인 네트워크 서비스의 시초였던 ''프렌드스터''는 이같은 문제를 해결하지 못해 ''마이스페이스''에 1인자 자리를 내준 바 있다.

    파이낸셜타임스는 트위터가 살아남으려면 이용자들을 지치게 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트위터 측은 "당분간 서비스에 새로운 기능을 추가하지 않을 생각"이라며 "늘어난 방문객 수에 대처하는 일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