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궁S'' 세븐을 둘러싼 두여인 허이재와 박신혜의 세븐의 추억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궁S'' 세븐을 둘러싼 두여인 허이재와 박신혜의 세븐의 추억

    • 2007-01-04 18:52
    뉴스듣기

    MBC 화제의 신작 ''궁S''의 두 신데렐라 허이재와 박신혜의 세븐에 대한 추억이 새삼 눈길을 끈다.

    4일 임페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궁S'' 제작발표회에서 만난 허이재와 박신혜는 함께 공동주연하는 세븐에 대한 각각의 경험과 추억을 공개했다.

    먼저 세븐과 로맨스를 펼쳐갈 양순의 역의 신데렐라 허이재는 가수 세븐의 팬으로서의 추억을 공개했다. 허이재는 "고등학교 시절 세븐오빠가 학교에 공연때문에 온적이 있다"면서 "그 때 나도 다른 학생들하고 똑같이 공연뒤에 세븐 오빠를 따라서 차까지 따라가 창문에 손을 대는 데까지 성공했지만 거기까지 였다"고 말해 좌중을 웃겼다.

    극중에서 수백대 1의 경쟁률을 뚫고 황실 궁녀로 들어간 엉뚱 발랄녀 허이재는 "연기를 안해봤을 거라 생각해서 호흡을 잘 맞춰나가야 겠다고 생각했는데 오히려 나보다 더 잘하더라"며 "배울점이 더 많았고 현장의 분위기 메이커였다"고 말했다.

    아직도 젖살이 깜찍한 박신혜는 극중 황실의 귀족녀 신세령으로 왕위 계승에 있어 세븐과 강두 사이를 오가는 다소 얄미운 역할. 혹시나 생길 수 있을지 있을 낱티를 걱정하는 앳됨을 보인다. 박신혜는 "세븐 오빠랑의 연기가 많은데 혹시 저를 미워하는 시청자들이 생길 수도 있지 않을까 생각도 들어요. 하지만 자기를 누구보다 사랑하고 열심히 사는 세령이 모습을 이해해주는 팬들이 분명 있을 거라 생각해요"라며 "안티도 관심이 있으니 생기는 거 아닌가요?"라며 자신있게 반문한다.

    박신혜는 또 "한번은 부산에서 팬 싸인회를 하는데 세븐 오빠 팬이 오셔서 ''우리 오빠 잘 부탁한다''고 하시는 거에요. 얼마나 제가 부담이 되던지...제 미니홈피나 다른 홈페이지에도 그런 세븐 오빠 염려와 잘 부탁한다는 글이 자주 보여서 오히려 제가 부담된다"고 걱정아닌 걱정(?)을 했다.

    한편 세븐은 자신에게 허이재의 캐릭터와 박신혜의 캐릭터 중에 어느 쪽이 더 마음에 드느냐는 질문에 "둘을 반반 씩 섞어놓으면 좋겠다"고 재치있게 빠져나가는 ''센스''를 보이기도 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