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안상수 인천시장 "최연희 의원 성추행 의도 없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일반

    안상수 인천시장 "최연희 의원 성추행 의도 없었다"

    뉴스듣기

    파일의 검색어를 반드시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성추행은 의도를 가지고 여러번 해야 하는 것이다. 최연희 의원은 기자와 친해지려고 했을 뿐 다른 의도가 없었다"

    안상수 인천시장이 여기자 성추행으로 물의를 빚은 최연희 의원에 대해 한 말이다.

    안상수 시장은 9일 인천시장 선거사무소 개소식 전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최 의원은 평소 강직한 사람"이라고 말을 시작했다.

    그러면서 안 시장은 "성추행은 의도가 있어야 되는 것"이라며 "당시 최연희 의원 성추행 사건 언론보도는 오버(과장)였고 이에 민심이 호도당했다"고 주장했다.

    안 시장은 "원래 정치인들은 기자와 친해지려고 노력하는데 그 날도 박근혜 대표의 흑기사로 대신 술을 마셔 취기가 있던 상태였고, 의도가 있었던 것이 아니라 편안한 분위기에서 단지 여기자와 친해지고 싶어서 화장실을 갔다온 순간에 어깨에 팔을 두른 것 뿐이지 않았겠냐"고 말했다.

    이어 안 시장은 "신체접촉에 놀란 여기자가 거부 반응을 보이자 겸연쩍어진 최연희 의원이 ''밥집 주인인 줄 알았다''고 변명한 것이 잘못이었고, 사실대로 친해지고 싶어서 그랬다고 말하는 것이 올바른 대처였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 시장의 이같은 발언에 대해 피해 여기자는 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 "나한테 그렇게 말할 것이 아니라 검찰이 곧 최연희 의원을 기소할 것인 만큼 검찰에 취재를 하든지 동아일보의 지난 기사를 찾아보라"며 어이없다는 듯한 반응을 보였다.

    당시 동아일보는 "최연희 의원이 갑자기 자신의 옆에 앉아 있던 본보 여기자를 뒤에서 껴안고 두 손으로 가슴을 거칠게 만졌다"고 보도한 바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