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스포츠 야구

    日, 월드베이스볼클래식 행운의 우승

    결승전에서 아마야구의 최강 쿠바 맞아 10-6으로 승리해

    일본
    구사일생으로 4강에 올랐던 일본이 결국 웰드베이스볼 우승을 차지했다.

    일본은 21일(한국시간) 샌디에이고 펫코파크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결승전에서 쿠바를 10-6으로 누르고 우승컵을 차지했다. 이로써 일본은 이번 대회에서 5승 3패의 성적으로 우승을 차지하는 행운을 차지했다.

    일본은 초반부터 가용 투수진이 바닥난 쿠바를 공략하며 대거 득점을 올리기 시작했다. 쿠바는 도미니카공화국과의 준결승에서 야델 마르티와 페드로 루이스 라소를 모두 기용해 결승전에는 내세울 투수가 없었다.

    일본은 1회초 내야 안타 2개를 포함해 3안타와 볼넷 3개를 묶어 대거 4점을 뽑아내며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쿠바는 1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에두아르도 파렛이 솔로홈런을 뽑아내 1점을 만회했지만 일본은 5회초 다시 2점을 더 추가하며 6-1로 달아났다.

    패색이 짙던 쿠바는 쿠바는 6회말 3안타를 묶어 2점을 만회했고 8회말 프레데리히 세파다가 좌월 2점홈런을 기록하며 5-6까지 따라잡았다. 그러나 9회초 일본은 다시 대거 득점 찬스를 얻었다.

    선두타자 긴조 다쓰히코가 3루수 실책을 틈타 진루한것. 일본은 니시오카의 기습 번트 안타에 이어 이치로가 우전 안타를 기록해 7-5로 달아났다.

    계속된 1사 만루 찬스에서 대타로 나선 후쿠도메가 2타점을 기록하는 안타를 날려 9-5까지 달아난 일본은 오가사와라의 희생플라이를 묶어 10-5로 차이를 벌렸다.

    쿠바는 가용할 수 있는 투수를 모두 쓰며 일본의 타선을 막기 위해 애썼지만 역부족이였다. 이어진 9회말 공격에서도 쿠바는 1점을 더 만회하는데 그쳐 WBC 초대우승은 행운이 거듭된 일본에게 돌아갔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