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최경환 "안철수 영수회담 제안은 꼼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최경환 "안철수 영수회담 제안은 꼼수"

    뉴스듣기

    "공천요구 당내 반발 무마용"

    새누리당 최경환 원내대표. (황진환 기자/자료사진)
    새누리당 최경환 원내대표는 31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기초선거 공천과 관련한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대표의 영수회담 제안을 비판했다.

    최 원내대표는 "어제 안철수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에게 기초공천 폐지 문제와 관련한 회동을 제안했는데, 이는 대통령을 끌어들여 기초공천 문제를 다시 선거 이슈로 만들겠다는 속셈"이라며 "'공천을 해야 한다'는 당내 반발을 무마하기 위한 꼼수"라고 말했다.

    그는 "안 대표가 이것을 일거양득의 묘수라고 생각했다면 착각도 유만부득"이라며 "정치 파트너인 여당은 안중에도 없이 선거중립의 의무를 지닌 대통령에게 회담을 제안한 것은, 십수년전 제왕적 총재 시절에나 있던 오만"이라고 덧붙였다.

    심재철 최고위원도 "안철수 대표가 미생지신을 언급했는데, 본인 말도 지키지 않은 사람이 남의 약속을 말할 자격 있느냐"며 "'백년정당'이라든가 '이번에 끝까지 간다'든가 '정치공학적 선거연대는 없다'던 약속을 국민이 기억하고 있다. 제 눈의 들보도 못보는 사람이 남 얘기하는 것은 블랙코미디"라고 비꼬았다.

    정우택 최고위원은 "안철수 대표의 약속 운운은 후안무치한 일"이라고, 유기준 최고위원은 "수신제가 치국평천하다. 새민련 내부 화합부터 도모하라"고 각각 비난을 이어갔다.

    홍문종 사무총장도 전날 새정치민주연합의 장외 서명운동 행보를 들어 "창당 이후 첫 주말행보가 길거리 정치라니, 민주당의 옛 버릇이 어김없어 나타났다. 도로민주당임을 확실히 보여줬고, 안철수 대표도 '민주당 2중대' 이미지를 지우기 어렵다"고 비난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