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北, 유엔인권조사위 보고서, "대북 '적대행위'의 산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일/북한

    北, 유엔인권조사위 보고서, "대북 '적대행위'의 산물"

    뉴스듣기

    "마이클 커비 위원장은 미국이 조종하는 국제공조에 복무"

    북한은 28일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가 최근 발표한 최종보고서가 미국이 주도하는 대북 '적대행위'의 산물이라고 비난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논평에서 "국제무대에서 존엄 높은 우리 공화국(북한)의 영상(이미지)을 깎아내리고 압력 도수를 높여 우리 제도를 허물어보려는 극히 위험한 정치적 도발이며 수십년 동안 미국이 감행하고 있는 추악한 적대행위의 산물"이라고 밝혔다.

    논평은 "보고서가 지난 시기의 것들과 마찬가지로 우리 인민의 참다운 인권향유실상을 의도적으로 외면하고 지어낸 허위날조자료들을 긁어모아 만들어낸 일고의 가치도 없는 모략의 날조품임은 더 말할나위조차 없다"고 주장했다.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 마이클 커비 위원장에 대해서도 "미국 정부의 요구에 따라 증거를 조작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대해 거짓말을 하면서 공화국을 반대해 미국이 조종하는 국제공조에 복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미국은 침략과 간섭으로 세계도처에서 무고한 사람들을 살륙하여 헤아릴수 없는 재난을 산생시키고있는 인권유린의 왕초"라며 이라크, 리비아, 아프가니스탄, 파키스탄 등 여러 곳에서 주권국가들의 인권을 무참히 유린하고있다"고 비난했다.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는 지난 17일 북한의 인권 침해가 최고 지도층의 결정에 따라 조직적이고 광범위하게 이뤄졌다는 내용의 최종보고서를 발표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