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회 사건/사고

    "안녕하십니까" 대자보 찢어대는 '일베'

    이기사 어땠어요?

    최고 최고

    놀람 놀람

    황당 황당

    통쾌 통쾌

    슬픔 슬픔

    분노 분노

    페이스북 0

    트위터 0

    밴드 0

    성희롱 댓글에 사과문 올린 척하고 법적 대응까지 준비해

    대학가를 중심으로 철도노조 파업과 밀양 송전탑 건설 강행 등 사회 문제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는 '안녕하십니까' 대자보가 확산되는 가운데 극우 커뮤니티인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를 중심으로 이를 훼손하고 비방하는 행위가 잇따랐다.

    고려대학교 재학생이라고 주장한 '일베' 회원은 고려대 안암캠퍼스 이공대 후문에 붙은 대자보를 훼손하고 이를 찍은 사진을 지난 14일 오후 7시 30분쯤 일베 게시판에 올렸다.

    이 회원은 "빨갱이들이 학교 망신 다 시키고 다니는 꼴 보기 싫어서 찢었는데 밥 먹고 오니 다시 붙여놨다"며 "질 수 없어서 다시 찢어버렸다. 새벽에 다시 가서 대자보 다 불태우겠다"고 밝혔다.

    이어 훼손된 대자보 위로 '일베'를 상징하는 손 모양과 함께 찍은 사진으로 이를 '인증'했다.

    해당 대자보를 붙인 여학생에 대해 다른 '일베' 회원이 댓글로 "이샛별이면 보X냐?”라고 묻자 "아마 그런 듯 노오란 보X"라는 성희롱 성격의 댓글을 달기도 했다.

    15일 새벽 4시쯤에도 서강대학교와 부산대학교에 붙어있던 대자보를 찢어 구긴 사진이 일베 게시판에 올라왔다.

    중앙대학교 시설관리원이 대자보를 찢어 쓰레기통에 버린 사진도 올라왔다.

    이에 대한 비판이 빗발치자 '일베'에 문제의 게시글을 올렸다고 주장하는 한 고려대 학생이 15일 새벽 4시쯤 고려대 커뮤니티 '고파스' 게시판에 공개 사과문을 올렸다.

    많이 본 기사



    이 회원은 "내가 생각하는 것과 다른 내용이었기에 대자보를 반으로 찢게 됐다"면서 "반박하는 내용의 대자보를 붙이던가 다른 방법으로 표현했어야 했는데, 표현 방식이 폭력적이고 경솔했던 점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날 오전 12시쯤 고파스 측은 "사과문 작성자가 법적 조치를 위해 게시물 보관 조치를 요청했다"며 게시물을 차단했다.

    해당 일베 회원은 "페이스북 등을 통해 자신의 신상이 알려져 다른 사이트에도 퍼졌다"며 "모욕, 욕설 글을 모으는 중"이라고 밝혔다.

    자신이 쓴 대자보가 두 차례나 찢긴 이샛별 씨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금 어떻게 대응할지 방안을 고민 중이며 이것저것 알아보고 있다"고 밝혔다.

    멀티미디어 채널

    노컷V
    노컷TV
    세바시,15분

    오늘의 뉴스박스


    섹션별 뉴스 및 광고

    '안녕들하십니까' 한 대학생의 외침 '파장' '안녕들하십니까' 한 대학생의 외침 '파장' 35 건

    인기 키워드뉴스

    오늘 많이 본 뉴스

    종합
    사회
    연예
    스포츠
    더보기

    en

    연예
    스포츠

    핫이슈

    더보기

    테마뉴스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

    이벤트



    기사담기

    뉴스진을 발행하기 위해 해당기사를 뉴스진 기사 보관함에 추가합니다.

    • 기사 링크
    • 기사 제목
    • 이미지

      이미지가 없습니다.

    기사 담기 담기 취소 닫기

    기사담기

    기사가 등록되었습니다. 지금 내 기사 보관함으로 가서 확인하시겠습니까?

    확인 취소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