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中 '황금신부'...금장식물을 온몸에 치렁치렁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아시아/호주

    中 '황금신부'...금장식물을 온몸에 치렁치렁

    • 2013-11-29 10:34
    뉴스듣기

    중국 광둥(广东)성 중산(中山)시 샤오란(小榄)진의 한 신부가 온몸을 황금으로 치장하고 결혼식에 나선 사진이 누리꾼의 주목을 받고 있다고 광저우일보(广州日报)가 29일 보도했다.

    금장식물로 치장한 신부(시나 웨이보 사진)
    이 신부는 황금팔찌 19쌍을 팔에 차거나 목걸이로 만들어 걸고 있고 대형 금돼지로 가슴을 장식하고 있어 '황금신부'라고 불리고 있다.

    누리꾼들은 "빌린 것인지 아니면?", "졸부들이 끊임없이 나타나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풍습은 현지에서는 정상적인 것이라는 해명도 있다. 집안의 가깝거나 먼 여자 친척들이 모두 신부에게 금장식물을 선물하고 결혼식 당일에 신부는 이를 모두 몸에 치장하고 나오는 것이 그 지방의 풍속 습관이라고 현지 누리꾼들은 설명하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