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日 외교채널 통해 "'어리석은 국가' 보도 사실 아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방/외교

    日 외교채널 통해 "'어리석은 국가' 보도 사실 아니다"

    뉴스듣기

    외교부 "정부가 일일이 대응할 필요 없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자료사진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한국이 어리석은 국가라고 언급했다는 일본 주간지 주간문춘(週刊文春)의 보도에 대해 일본 정부가 외교채널을 통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전해왔다.

    외교부 관계자는 15일 "해당 보도에 대해 일본 쪽에서 먼저 '사실이 아니며 언론의 무책임한 보도이긴 하지만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는 뜻을 전해왔다"고 밝혔다.

    보도와 같은 날 아베 총리가 한일 정상회담을 강하게 원한다는 뜻을 밝힌 만큼, 일본 측에서도 관련 보도를 예민하게 취급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 관계자는 이어 "익명의 취재원을 근거로 한 언론의 보도에 한국 정부가 나서서 일일이 대응할 가치를 느끼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주간문춘은 전날 발매된 최신호에서 아베 총리가 "중국은 어처구니없는 국가지만 아직 이성적인 외교 게임이 가능하다. 한편, 한국은 단지 어리석은 국가"라는 말을 했다고 아베 총리 주변의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이 주간지는 또 한일 경색의 원인과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을 보좌하는 윤병세 외교부 장관을 '간신'이라며 원인으로 지목해 논란을 빚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한일 관계를 풀어보기 위해 양국 여러 차원에서 노력이 진행되고 있는데, 이런 보도가 나옴으로써 많은 노력들에 찬물이 끼얹어졌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