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해군 도입 계획 무인항공기, GPS 전파교란에 무방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방/외교

    해군 도입 계획 무인항공기, GPS 전파교란에 무방비

    뉴스듣기

    상용 GPS 장착, 대북 전자전에 기능 정지 등 우려

    해군이 250억원을 들여 신기원함(해양정보함 3번함)에 탑재할 계획인 무인항공기(UAV)가 GPS 전파 교란에 취약한 것으로 밝혀졌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송영근 의원이 해군본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해군은 신기원함에 탑재할 무인항공기로 오스트리아 쉬벨사의 S-100 4대를 전력화하기 위해 현재 시험평가 중이다.

    그런데 해당 기종은 항법장치로 상용 GPS를 장착하고 있어 기만교란 등의 전자전에 사실상 무방비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송 의원은 밝혔다.

    해당 기종에는 관성항법장치(INS)라는 대체시스템이 장착돼 있기는 하지만 INS는 GPS 교란상태가 길어지면 무기 운용성능이 저하되고 최악의 경우에는 기능이 정지될 위험이 있어 정확도가 떨어진다는 게 송 의원의 지적이다.

    감사원은 무기체계 항법장치에 대해 상용 GPS인 무기체계 50여 종을 군용 GPS로 교체할 것을 권고한 바 있고, 합참은 공군 전투기 등 주요 무기 3개에 대해 군용 GPS 교체를 계획 중이다.

    특히 쉬벨사의 S-100은 지난해 5월 인천 송도에서 시험비행하던 중 북한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전파 교란에 의해 GPS 수신 불능으로 추락해 외국인 원격조종사 1명이 숨지고 한국인 2명이 다친 바 있다.

    한편, 지난 2003년 6월 전력화해 임무를 수행하던 신세기함의 SHADOW-400은 3대 중 2대가 추락사고가 난 이후 나머지 1대도 비행업무를 중단하고 있어 해군의 영상정보 수집은 현재 중단된 상태이다.

    송영근 의원은 "북한의 전자전 위협이 고조되고 있는 시점에서 GPS교란에 대한 대비 없이 무인항공기 전력화를 추진하고 있다"며 "조속히 대비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