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 등불축제 예정대로"…진주시 "중단하라" 반발 계속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

    "서울 등불축제 예정대로"…진주시 "중단하라" 반발 계속

    뉴스듣기

    일각에선 "이창희 진주시장 정치적 이용" 비판도

    서울시가 경남 진주 남강 유등축제 모방논란을 빚고 있는 등축제를 예정대로 추진하기로 하면서 반발이 계속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창희 진주시장이 이 문제를 지나치게 정치적으로 확산하고 있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 서울시 비판 기자회견 릴레이 ... 서울시는 "예정대로"

    진주지역에서는 최근 한달여 간 20개가 넘는 단체가 기자회견을 열어 서울시 등축제 중단을 요구했다.

    또 서울시청 앞에서 1인 시위나 서울역 등에서 집회가 이어지고 있고 진주지역 200여 개 시민사회단체가 릴레이로 20차례에 걸쳐 박원순 서울시장과의 면담을 요구하기도 했다.

    현재 서울시 등축제 중단을 촉구하는 서명은 22만 명을 넘어섰고 서울시 등축제 중단요구는 진주뿐만 아니라 다른 시군으로도 확산되고 있다.

    이창희 진주시장은 이 문제를 쟁점화 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이 시장은 최근 서울시청에서 1인 시위를 한데 이어, 지난 23일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TV공개토론을 제안하기도 했다.

    진주시 관계자는 "3년 연속 대한민국 대표축제이자 캐나다, 미국 등에 수출되는 글로벌 축제인 진주남강유등축제를 서울시에서 거의 그대로 모방해 2009년부터 청계천에서 서울등축제란 명칭으로 개최해 오면서 서울시는 베낀 사실이 전혀없고 보편적인 축제이기때문에 누구라도 할 수 있다는 논리를 내세우는 등 터무니없는 주장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고 TV공개토론 제안 배경을 설명했다.

    진주지역에서는 현재 서울시가 등축제를 계속 추진할 경우 물리력까지 동원할 수 있다는 격앙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서울시는 등축제를 계획대로 추진한다는 입장이다.

    ◈ "말은 못하지만..." 진주시장 정치적 활용 놓고도 의견 분분

    서울시 관계자는 "등축제를 계획대로 추진할 것이다"며 "현재 계획서를 수립하고 세부추진 계획을 세워서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등축제가 진주남강유등축제를 모방했다는 논란과 관련해 '모방이 아니다'는 논리를 동영상 등을 통해 홍보하고 있다.

    서울시 등축제는 무조건 중단해야 한다는 입장과 그대로 진행하겠다는 입장이 팽팽히 맞서면서 현재 제대로 된 논의조차 진행하지 못하고 있다.

    이창희 진주시장이 1인 시위와 TV공개토론 제안 등 서울등축제 문제를 지나치게 정치적으로 활용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일각에서는 이창희 진주시장의 지나친 대응을 문제삼기도 한다. 등축제를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진주지역 여론을 결집시키는 데 이용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진주지역 시민단체 관계자는 "무조건 서울시 축제를 막아야 한다는 분위기가 워낙 강해 이창희 시장의 정치적 노림수를 비판할 수 있는 분위기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문화다양성 측면에서 서울등축제를 하면 안되는 것인지, 이를 계기로 진주유등축제를 더욱 특성화시키려는 노력이 필요한 것 아니냐는 주장도 있지만 서울등축제를 중단해야 한다는 당위적이고 강력한 메시지에 묻혀 이같은 문제제기를 드러내놓고 하지 못한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한편 서울등축제는 오는 11월 1일부터 17일까지 청계천 일원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진주남강유등축제는 오는 10월 1일부터 13일까지 진주남강 일원에서 열린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