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방화대교 붕괴사고 감리업체 관계자 참고인 조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사건/사고

    방화대교 붕괴사고 감리업체 관계자 참고인 조사

    경찰 "사고 경위와 안전 관리, 감독 소홀 여부 조사"

    방화대교 남단 공사 현장에서 상판 구조물이 무너지면는 사고가 발생한 발생한 지난 7월 30일 오후 서울 방화동 사고 현장에서 소방 관계자들이 구조 작업을 하고 있다. (송은석 기자/자료사진)
    서울 방화대교 공사현장 붕괴사고에 대해 수사에 착수한 경찰이 감리업체 관계자 등 4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기로 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공사현장 책임감리업체인 삼보기술단 소속 책임관리원 박모(56) 씨 등 2명을 2일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은 시공사인 금광기업 관계자 1명과 하청업체인 한백종합건설 관계자 1명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기로 했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사고 경위와 안전 관리 및 감독 소홀 여부 등을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31일부터 이틀 동안 생존자 정모(54) 씨와 사고 목격자 장모(53) 씨, 한백건설 책임자인 공사과장 김모(33) 등 5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앞서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강서구 방화동 방화대교 남단 접속도로 공사현장에서 상판이 무너져 중국인 인부 최창희(52) 씨와 허동길(50) 씨가 숨지고 김경태(58) 씨가 중상을 입었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