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정치청와대

    민정수석-공직기강 비서관 미묘한 갈등 '소문' 사실일까?

    이기사 어땠어요?

    최고 최고

    놀람 놀람

    황당 황당

    통쾌 통쾌

    슬픔 슬픔

    분노 분노

    페이스북 0

    트위터 0

    곽상도 청와대 민정수석. (송은석 기자/자 료사진)
    청와대 민정수석은 비록 차관급이지만 검찰 경찰 등 사정기관을 아우르고 공직기강도 담당하는 막강한 권한과 책임을 갖고 있다. 적어도 이명박 정부때까지는 그랬다.

    지난 대선 때 민주당 후보로 나섰던 문재인 의원도 참여정부에서 민정수석을 지냈고, 이명박정부 중반에 감사원장 후보에 올랐지만 검찰 퇴직 후 7개월간 받은 7억원의 수임료가 문제돼 중도하차한 정동기 씨도 민정수석 출신이다.

    이명박 정부 마지막 법무부 장관을 지냈던 권재진 전 장관은 장관으로 옮기기 직전까지 민정수석으로 일해 검찰 중립성·독립성 논란이 일었고, 야당으로부터 최악의 '측근 인사', '회전문 인사'라는 비판을 받았다.

    선배 민정수석들이 이처럼 한가락 했던 쟁쟁한 인물들이었지만 박근혜정부의 첫 민정수석인 곽상도 수석은 언론에 자신을 철저히 숨기고 있다.

    밑에 민정·공직기강·법무·민원 비서관을 두고 밤늦게까지 일한다는 정도만 알려져 있다.

    기자들이 전화하고 문자로 읍소해도 무시해 버린다. 기자가 얼마 전 한 행사장에서 민정수석을 만났을 때는 "이제 기자들도 그러려니 하고 전화를 거의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하지만 최근 곽 수석과 조응천 공직기강비서관 사이에 미묘한 갈등 기류가 형성되고 있다는 소문이 공직사회에 나돌고 있다. 인사검증시스템 구축 문제 등을 놓고 두 명이 불협화음을 내고 있다는 것이다.

    인사검증시스템 자체가 보안사항이어서 두 사람이 어떤 부분에서 불협화음을 내는지는 더더욱 알기 어렵지만, 박근혜 정부 초기에 인사실패와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의 성추행 사건을 겪은 이후 인사검증시스템을 강화하는 과정에서 불거졌을 개연성이 높다.

    소문은 여기에 머물지 않고 청와대가 소문의 진원지로 확인된 모 정부기관에 엄중 경고했다는 얘기도 회자되고 있다.

    해당 기관 정보팀이 곽 수석과 공직기강비서관 사이에 불협화음이 있다는 내부 보고서를 작성해 지휘라인에 보고했는데 이 내용이 청와대에 적발됐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한 소식통은 "모 정부기관 관계자들이 이 일로 청와대 민정수석실로부터 상당히 강도높은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청와대의 길들이기 차원으로 볼 수도 있다"고 해석했다.

    민정수석과 공직기강 비서관은 업무특성상 사이가 좋을 수 없다는 얘기는 오래전부터 있어 왔던 것으로 하루 이틀의 얘기가 아니다.

    정치·경제 관련 정보에 밝은 한 인사는 "업무 특성상 둘 사이가 좋지 않다는 얘기는 예전부터 있어 왔고, 정보 분야 종사자들 사이에서는 다 알려진 사실 아니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멀티미디어 채널

    노컷V
    노컷TV
    세바시,15분

    오늘의 뉴스박스


    섹션별 뉴스 및 광고

    인기 키워드뉴스

    오늘 많이 본 뉴스

    종합
    사회
    연예
    스포츠
    더보기

    en

    연예
    스포츠

    핫이슈

    테마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이벤트



    기사담기

    뉴스진을 발행하기 위해 해당기사를 뉴스진 기사 보관함에 추가합니다.

    • 기사 링크
    • 기사 제목
    • 이미지

      이미지가 없습니다.

    기사 담기 담기 취소 닫기

    기사담기

    기사가 등록되었습니다. 지금 내 기사 보관함으로 가서 확인하시겠습니까?

    확인 취소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