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무라카미 하루키 신작 '색채가 없는…' 출간되자마자 1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책/학술

    무라카미 하루키 신작 '색채가 없는…' 출간되자마자 1위

    (사진=교보문고 제공)
    무라카미 하루키의 새 장편소설 '색채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해'가 1일 출간과 동시에 주요 인터넷 서점 베스트셀러 1위에 올랐다.

    하루키가 3년 만에 발표한 이 소설은 일본에서 발간 6일 만에 발행 부수 100만부를 기록하며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국내에서도 선인세를 둘러싸고 큰 관심을 모았다. 정식 출간 전 한국출판인회의가 집계한 베스트셀러 순위에서 예약판매만으로 1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색채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해'는 철도 회사에서 근무하는 한 남자가 잃어버린 과거를 찾기 위해 떠나는 순례의 여정을 그렸다. 이를 통해 개인 간의 거리, 과거와 현재의 관계, 상실과 회복의 과정을 담아내고 있다.

    교보문고는 온·오프라인 채널을 통해 선착순으로 사인본을 증정했다. 하루키는 평소 자신의 책에 거의 사인을 거의 하지 않아, 이 희귀 사인본을 받기 위해 새벽부터 기다린 몇몇 독자팬들도 있었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