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행복주택 시범지구 윤곽…오류, 가좌 등 7곳 선정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정책

    행복주택 시범지구 윤곽…오류, 가좌 등 7곳 선정

    뉴스듣기

    ㅈㅈ
    박근혜 정부의 핵심 주거복지 정책인 행복주택사업의 윤곽이 드러났다.

    국토교통부는 행복주택사업 시범지구로 수도권 7개 지역을 선정해 20일 발표했다.

    이번에 선정된 시범지구는 서울시 구로구 오류동지구와 서대문구 가좌지구, 노원구 공릉지구, 경기도 안산 고잔지구 등 4개 철도부지와 양천구 목동지구, 송파구 송파지구, 잠실지구 등 유수지 3개 지역이다.

    국토부는 이들 7개 시범지구에 행복주택 1만호를 건설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기존의 임대주택 개발 방식에서 탈피해 업무와 상업기능을 갖춘 친환경 복합주거타운으로 조성할 방침이다.

    ■ 서울 오류동지구 : 친환경적이고 건강한 행복주거타운

    오류동지구는 서울시 구로구 오류역 일대 철도부지 10만9천㎡에 행복주택 1,500호가 건설되며 여의도 등 서울 도심지와의 교통 접근성 좋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국토부는 특히, 오류동지구에 대해선 창업과 취업 지원센터를 설치하고 사회적기업 유치를 통해 일자리 중심의 주거타운으로 조성한다는 복안이다.

    ■ 서울 가좌지구 : 지역간 소통의 공간인 ''브릿지 시티''

    가좌지구는 경의선 가좌역 일대 철도부지 2만6천㎡에 임대주택 650호가 공급되며, 인근 5km이내에 연세대와 홍익대 등 많은 대학이 위치하고 있는 만큼 대학생을 위한 주거공간으로 조성된다.

    특히, 가좌역 주변지역은 그동안 철도를 중심으로 분리돼 있었으나 지역간 소통의 공간을 제공하는 ''브릿지 시티''로 개발할 예정이다.

    ■ 서울 공릉지구 : 녹지와 대학문화가 함께하는 도시공간

    공릉지구는 경춘선 공릉역 일대 폐철도 부지 1만7천㎡에 200호를 건설할 예정으로 녹지와 대학문화가 함께하는 도시공간으로 조성된다.

    이를 위해 대학생을 위한 주거공간과 재능기부 공간을 조성하고 지역주민을 위해 문화,휴식공간인 소규모 공연장과 공원이 설치될 예정이다.

    ■ 경기도 안산 고잔지구 : 다문화 소통의 공간

    안산 고잔지구는 수도권 전철 4호선에 위치한 철도부지로 사업면적 4만8천㎡에 1,500호가 공급된다.

    특히, 안산은 외국인 거주비율이 전국 1위이고 인근에 서울예술대학교와 한양대학교 안산캠퍼스가 자리잡고 있는 만큼 외국인과 젊은 계층을 위한 다문화 소통 공간으로 개발된다.

    이를 위해 다문화 풍물시장과 체육공원, 주민 쉼터 등이 조성된다

    ■ 서울 목동지구 : 물과 문화를 주제로 개발

    목동지구는 목동종합운동장 주변 복개 유수지 10만5천㎡에 2,800호가 공급된다.

    이 지역은 소비, 문화, 운동시설 등 충분한 주거환경을 갖추고 있으나 유수지에 공영주차장과 쓰레기선별장, 테니스장 등 공공시설이 무질서하게 난립해 전체적인 도시환경을 해치고 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에따라 유수지에 들어선 기존의 공공시설을 정비하고, 물과 문화를 주제로 물테마 홍보관과 문화예술거리가 조성된다.

    ■ 서울 잠실지구 : 스포츠와 공동체문화가 살아있는 공간

    국토부는 송파구 잠실동 일대 유수지 7만4천㎡에 1,800호의 행복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다.

    여기에, 본래의 홍수위 조절 등 방재기능을 더욱 강화하고, 스포츠와 공동체 문화가 어우러진 공간으로 조성할 방침이다.

    ■ 서울 송파지구 : 활기찬 오픈마켓

    송파지구는 가락동 일대 유수지 11만㎡에 1,600호를 건설할 예정이다.

    1987년 탄천변에 조성된 송파유수지는 주택밀집지역에 위치해, 지하철 8호선 송파역과 가락시장 등과 인접해 있다.

    국토부는 따라서 송파지구는 오픈마켓을 기본 컨셉으로, 친근한 이미지의 벼룩시장을 통한 자발적인 교류를 유도하고 화합과 배움을 위한 복합문화센터와 도서관을 건립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번에 선정한 7개 시범지구에 대해선 7월말까지 행복주택 사업지구로 지정해, 연말까지는 사업승인을 완료할 방침이다.

    이와함께, 점차 지방 대도시권까지 확산시켜 행복주택을 본격적으로 공급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