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성추문 사건 신고 도운 한국문화원 여직원 돌연 사표… 이유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일반

    성추문 사건 신고 도운 한국문화원 여직원 돌연 사표… 이유는?

    뉴스듣기

    워싱턴 현지에서는 ''상부 대응에 불만을 품고 그만뒀다''는 소문 돌아

    11
    주미 대사관 조사결과,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의 ''성추행 의혹''을 미국 현지경찰에 신고할 당시 피해여성인 인턴직원과 함께 주미 한국문화원 행정직원도 함께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직원은 사건이 커지자 돌연 사직한 것으로 밝혀져 그 배경이 주목된다.

    이 여직원은 피해 여성과 같은 방을 썼으며 사건 당일인 8일(현지시간) 아침 피해 여성이 울며 방으로 가는 것을 보고 사건을 인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피해 여성과 함께 워싱턴 경찰에 전화를 걸어 신고했고, 사의를 표명한 뒤 출근을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문화원은 주미 대사관의 홍보 조직으로, 이번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된 행사인력의 교육과 관리를 담당했다.

    아직 정확한 사직이유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워싱턴 현지에서는 이 여직원이 이번 사건과 관련한 상부의 대응에 불만을 품고 그만둔 것이라는 소문이 나돌고 있다. 하지만 피해자는 물론 신고자와도 접촉을 하지 못하도록 정해진 미국 법에 따라 주미 대사관 측도 이 직원과 연락을 취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