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국수출입은행, 아시아 첫 유로화채권 증액 발행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생활/건강

    한국수출입은행, 아시아 첫 유로화채권 증액 발행

    뉴스듣기

    한국수출입은행(은행장 김용환, 이하 수은)이 총 2억 5000만 유로(미화 3억 3000만 달러 상당) 규모의 유로화 채권 증액(Re-open, 이미 발행된 채권을 동일한 만기와 표면금리로 증액 발행하는 것. 통상 앞서 발행된 채권에 대한 투자자의 추가 투자수요가 있을 경우 실행) 발행에 성공했다고 9일 밝혔다.

    이는 아시아계로는 최초의 유로화 공모채권 증액 발행으로 만기 7년에 금리는 ''유리보(Euribor, EU은행간 금리) + 0.865%'' 수준이다.

    이날 발행된 채권은 유럽투자자들의 추가 투자수요에 힘입어 앞서 지난달 25일 발행한 유로화 채권금리보다 약 8bp 정도 낮춰졌다.

    이날 수은의 유로화채권 증액발행 성공은 유로화 채권 시장에서 수은 채권에 대한 높은 선호도와 한국물에 대한 시장의 신뢰 회복에서 기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수은 관계자는 "기존 유로화 채권의 유동성 확대로 유럽 투자자들의 만족도를 높이는 동시에 수은은 앞서 발행된 채권보다 싼 금리로 조달비용을 아끼게 돼 윈윈 효과를 냈다"면서 "한국계 외화 채권 발행의 미달러 시장 편중 현상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다른 한국계 기관도 외화 차입 시장 다변화를 모색할 수 있는 계기를 제공했다는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