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책/학술

    하루키 ''색채'' 열도 물들다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6일만에 100만부 발행

    전 세계적으로 두터운 팬층을 거느린 일본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村上春樹)의 신작 장편소설이 일본에서 발간 6일 만에 발행부수 100만 부를 찍었다.

    이는 전작 ''1Q84''의 판매 속도를 절반으로 줄인 기록이다.

    18일 NHK 보도에 따르면 하루키가 3년 만에 내놓은 ''색채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와, 그의 순례의 해''는 12일 첫 발매 뒤 없어서 못 팔 정도로 큰 인기를 누리면서 증쇄를 계속해 오다 이날 100만 부를 넘어서게 됐다.

    1Q84는 100만 부를 발행하는 데 12일이 걸렸다.

    1Q84는 모두 770만 부가 팔렸다.

    하루키의 신작 소설은 고교 시절 친구 4명으로부터 갑자기 절교를 당한 뒤 깊은 마음의 상처를 안고 살아가는 30대 중반의 철도회사 직원이 한 여자와의 만남을 계기로 절교의 원인을 찾아 나서는 내용을 그렸다.

    우리나라에는 7월께 나올 예정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